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7℃
  • 흐림강릉 11.3℃
  • 천둥번개서울 11.5℃
  • 대전 13.7℃
  • 구름많음대구 16.8℃
  • 울산 17.3℃
  • 광주 13.7℃
  • 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6.3℃
  • 흐림강화 12.4℃
  • 맑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칼럼


<김필수 칼럼> 세계 최고 수준인 국내 에너지 소비증가율, 절약방법부터 찾아야 한다

 

우리의 자동차 문화는 에너지 낭비가 크고 겉치레가 많다. 나를 위한 자동차가 아니라 ‘남들이 나를 어떻게 볼까’하는 남을 위한 자동차 문화도 여전히 많이 존재하고 있다. 여러 분야가 그렇겠지만 자동차가 가장 대표적인 부분이 아닌가 싶다. 그러다 보니 세계적으로 자동차 공유경제에 대한 인식이 달라지고, 비즈니스 모델도 크게 성장하는 해외와 달리 우리는 아직도 소유 개념에 얽매여 이해관련 단체의 눈치를 보면서 글로벌 시대의 흐름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특히, 에너지 낭비는 심각하다. 전체 소요 에너지의 약 95%를 수입하면서도 에너지 소비증가율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정부 역시 에너지 절약에 대한 캠페인이나 홍보 등에 소홀한 면이 크다. 힘들게 수출로 벌어들인 수익을 원유 수입 등 에너지원에 쏟아붓고 있다. 에너지 낭비만 줄여도 앞으로 심각한 문제로 다가올 이산화탄소 등 환경적인 부분에 조금이라도 자유스럽고 순수익 구조를 더욱 알차게 유지할 수 있다.

 

에너지 절약은 일상생활에서부터 자연스럽게 익히고, 몸에 배어 있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에너지 절약에 대한 관심은 물론 정책도 부재하다. 특히, 자동차 분야에서의 낭비는 심각하다. 아직도 배기량이 높고 큰 차를 지향하다보니 소모성 비용이 증가하고 도심지에서 주차의 어려움 등 다양한 문제점도 여전하다. 연료 낭비는 물론 이에 따른 유해 가스 배출도 많고, 신차 구입에 따른 비용 증가 등 적지 않은 후유증을 생각할 수 있다.

 

그래도 최근에 소형 SUV 등의 인기를 생각하면 긍정적으로 판단되나 아직도 겉치레적인 ‘체면 문화’가 많다. 사회 초년생이 엔트리카로 무리하게 고가의 수입차를 할부로 구입하면서 추후 일명 ‘카푸어’가 되는 사례도 많다. 능력 대비 무리한 구입으로 모든 것이 엉망으로 변한 사례다.

 

경차, 국민적 인식 바뀌어야

 

경차 활성화의 한계점도 문제다. 국내 시장에서 경차의 종류는 세 종류이고 신차 출시도 그렇게 활발하지 못하다보니 경차의 점유율은 점차 떨어지고 있다. 10% 내외에서 어렵게 버티고 있고, 인센티브 정책도 예전과 달리 변한 것이 없어서 일반인의 관심도 떨어진다. 대부분 작은 경차임에도 불구하고 고급 옵션을 장착해 경차가 아닌 경차가 되는 경우도 많다. 이러다보니 준중형 승용차보다 엔진 성능 대비 무게가 무거워지면서 연비가 도리어 경차가 떨어지는 웃지 못 할 경우 도 있다. 메이커에서는 돈이 되지 않다보니 경차 개발이나 보급을 소홀히 한다.

 

이러다 애물단지로 전락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정부는 경차 활성화에 관심이 없다. 도리어 큰 차 등을 많이 판매해 산업적 활성화를 기해야 한다는 논리를 가지고 있는 것 같아 씁쓸하다. 진정한 경차는 연비는 물론 배출가스에서 자유스럽고 좁은 도로와 주차장 등 현 시대에 맞는 시대적 차종이다.

 

일본의 경차는 우리의 경차 기준인 1,000cc보다 훨씬 낮은 660cc 미만이고 종류도 40가지가 넘어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다. 경차 튜닝도 활성화 돼 점유율이 37%를 넘었을 정도다. 유럽은 초기부터 경차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이고 다양한 차종이 출시되면서 약 50% 점유율을 가지고 있으며, 이탈리아는 약 60% 점유율에 이른다. 이들 나라는 못살아서 경차를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자동차에 대한 실용적인 이동 수단의 순수 목적 등에 충실하기 때문이다. 우리와는 문화부터가 다르다. 좁은 땅덩어리에서 큰 차를 운행하는 아이러니 한 특성이 너무 큰 우리는 정부의 각성은 물론 국민적 인식이 달라져야 한다.

 

자동변속기 사용도 문제다. 우리나라의 승용차는 약 95% 이 상이 자동변속기가 장착된 차종이라서 거의 전체라 할 수 있다. 과거 최소한 수동변속기를 장착할 수 있는 옵션이 있는 경우가 많았으나 이제는 경차까지도 지동변속기가 장착돼 있다. 자동변속기가 장착될 경우 신차 비용도 크게 올라가면서 유지비용이 크게 올라갈 수 있다. 연비도 수동변속기에 비 해 약 20% 이상 더 소요된다. 오직 클러치 하나 더 추가돼 운전이 불편하다는 인식으로 미국과 같이 전체 차량에 자동변속기가 장착돼 있다.

 

우리와 달리 미국은 에너지 자립도가 높아서 우리 유류비의 과반 정도로 저렴하고, 땅덩어리가 큰 만큼 큰 차에 배기량 도 큰 것이 특징이다. 문화적 취향도 초기부터 자동변속기 장착이 보편화돼 있다. 상대적으로 유럽은 실용성을 강조하다 보니 전체 차량의 과반수가 아직도 수동변속기 차량이다. 이들 나라에서는 자동변속기를 장착하려면 도리어 옵션을 더 해야 한다. 이에 반해 우리는 수동변속기 선택사항조차 없다. 메이커에서는 소비자가 원해서 자동변속기를 장착한다고 하 나 소비자는 애초 자동변속기를 요구한 적이 없다. 적어도 소비자가 수동변속기를 선택할 수 있는 선택조항 정도는 있어야 한다. 정부에서 한두 번의 관련 회의를 통해 수동변속기 선택의 정도는 있어야 한다는 논리를 언급했으나 메이커에서 흐지부지하면서 무시했다. 이것이 곧 에너지 낭비의 대표적인 사례다.

 

원전 폐지 등은 난리, 에너지 절약에는 무관심

 

유럽산 수입차는 모두가 공회전 제한장치인 ISG가 장착돼 있다. 예를 들면 신호등 앞에서 차량이 정지하면 엔진이 자동 정지되고 출발을 위해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면 시동이 자동으로 걸려서 정지하는 동안 에너지를 절약하는 장치다. 이에 반해 우리는 10여년 전 일부 차종에 시범적으로 시행하다가 역시 흐지부지하면서 사라졌다. 정부도 그렇고 메이커도 에너지 절약에 대한 의지가 전무한 사례다. 관심도 없고 무엇이 문제인지조차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걸 의미한다.

 

지난 2008년부터 에너지 절약 등을 위해 펼쳤던 에코드라이브 같은 친환경 경제운전도 이제는 관심조차 없어진지 오래다. 원전 폐지 등 에너지와 직결된 사안은 그렇게도 난리면서 막상 사용하는 에너지 절약에는 무관심이라는 아이러니한 상황, 이 정도면 에너지에 대한 발생이나 사용에 대한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자동차 분야에서의 에너지 낭비 사례가 상기한 몇 가지 정도가 이 정도니 다른 분야는 말할 필요가 없다. 지금부터라도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하나하나 챙기고 미래를 크게 보는 시각이 필요하다. 에너지 절약과 이에 따른 배기가스 축소 등은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사안 가운데 하나로 정부의 각성과 대책이 요구된다.

 

MeCONOMY magazine October 2018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