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조금동두천 24.2℃
  • 구름조금강릉 25.5℃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5.8℃
  • 맑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조금광주 24.5℃
  • 맑음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3℃
  • 맑음강화 24.8℃
  • 맑음보은 24.8℃
  • 구름조금금산 22.9℃
  • 구름조금강진군 24.5℃
  • 구름조금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사회


전기장판류 유해물질 검출...표면코팅 층도 없어

합성수지제 전기장판류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합성수지제 전기장판류 18개 제품(전기매트 10, 전기장판 8)을 대상으로 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합성수지제 전기장판류 15개 제품 매트 커버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됐다. 전기매트 10개 중 8개 제품은 표면코팅 층이 없거나 코팅 층의 두께가 기준(최소 8이상, 평균 15이상) 이하였다.

 

7개 제품에서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인 DEHPBBP가 준용 기준치(총합 0.1% 이하)를 최대 142(최소 0.9%~최대 14.2%)초과 검출됐다.

 

전기장판 8개 전 제품에서는 표면코팅 층도 없었고, DEHP가 최대 257(최소 4.9%~최대 25.7%) 초과하여 검출됐다.

 

전기장판류는 사용 시간이 길고 접촉면도 넓어 유해물질이 함유되어 있을 경우 인체에 노출될 우려가 높은데도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안전관리법에 따라 안전인증대상 전기용품으로 관리되다 보니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에 대한 안전기준도 없다.

 

조사대상 18개 중 2개 제품은 환경성 관련 마크(업계자율마크, 기업자가마크)를 표시하면서 소비자에게 안전한 제품임을 강조하며 판매하고 있었다.

 

한국소비자원은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준용 기준치(0.1% 이하)를 초과(0.9%, 25.7%)하여 검출돼 관리·감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유해물질이 검출된 합성수지제 전기장판류 사업자에게 자발적 시정조치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한편, 국가기술표준원은 합성수지제 전기장판류에 대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안전요건 마련을 검토 중이며, 환경부는 시중 유통·판매 중인 합성수지제 전기장판류의 환경성 표시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계획임을 밝혔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여성 징병제 도입, 모병제 전환 검토할 때”
최근 2030세대 젠더갈등이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여성 징병제 도입이나 모병제 전환을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17일 국회 토론회에서 나왔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과 한국여성단체협의회가 공동주최하고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차세대국가발전기획위원회가 주관한 이날 ‘여성! 평화와 안보를 말하다 : 차세대 군복무제와 여성’ 토론회는, 현행 병역제도를 제고하고 여성의 병역 관련 문제 들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공론화의 장을 마련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의 좌장은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허명 회장이 맡았다. 윤지원 상명대학교 국가안보학과 교수가 ‘인구절벽시대 차세대 군복무제와 여성인력 활용방안’을 주제로 발제했고,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 김정섭 세종연구소 부소장, 모종화 전 병무청장이 토론에 참여했다. 윤지원 상명대학교 국가안보학과 교수는 “군도 4차 산업혁명과 인구절감의 영향으로 기능 중심의 병역을 키워야 한다”며 “스마트 전력, 민간인력, 여성인력 등의 적극 활용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또 “인구감소에 따른 가용병력 급감은 안보차원에서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 할 수 있기에 단계적 여성징병제도 도입이나 모병제 전환 등이 심도 있게 검토되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