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3 (목)

  • 맑음동두천 -9.9℃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3.7℃
  • 광주 -2.4℃
  • 맑음부산 -2.7℃
  • 흐림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3.4℃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6.9℃
  • 흐림금산 -5.4℃
  • 흐림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사회


고무풍선에서 발암물질 검출...표시도 미흡

URL복사


어린이들이 가지고 노는 고무풍선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돼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고무풍선 10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및 표시실태 조사를 한 결과 조사대상 고무풍선 전 제품에서 니트로사민류가 검출됐다.

 

발암물질인 니트로사민류는 고무제품은 탄성을 높이기 위해 넣는 첨가제에서 분해된 아민류와 공기 또는 침(타액) 속의 아질산염이 반응하여 생성될 수 있다.

 

이에 유럽연합(EU)은 풍선과 같이 어린이가 입에 넣거나 넣을 가능성이 있는 완구에 니트로사민류및 침 등과 반응하여 니트로사민류를 생성할 수 있는 니트로사민류생성 가능물질의 용출량을 제한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합성수지제 어린이제품 중 유아용 노리개젖꼭지에 한해 7종의 니트로사민류만을 제한하고 있어 어린이 안전 확보를 위해서는 적용대상 완구 품목 및 제한물질의 확대가 필요하다.

 

어린이 완구인 풍선, 2개 중 1(50.0%)는 표시도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가 사용하는 고무풍선은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라 안전확인대상 어린이제품완구-기타완구로 분류되어 제조년월, 제조자명, 연령구분, 사용연령 등을 표시해야 하나, 이를 준수한 제품은 10개 중 5(50.0%) 제품에 불과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보호자들에게 어린이가 고무풍선을 입으로 불거나 빨지 않게 하고 공기주입 시에는 펌프 등 도구를 사용할 것 어린이는 부풀리지 않은 풍선 또는 터진 풍선에 의해 기도질식 등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으므로 입으로 가져가지 않게 각별히 주의할 것 등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폭스바겐·포르쉐·비엠더블유·벤츠 등 수입차 12개 차종 리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르쉐코리아㈜, 비엠더블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총 12개 차종 4,24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 한다.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수입, 판매 차량 티구안 2.0 TDI 등 2개 차종 2,355대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 및 EGR(배기가스재순환장치) 쿨러 균열에 의한 냉각수 누수로 흡기다기관의 열적 손상(천공)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량은 1월 10일부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개선된 부품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 ◇ 포르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 차량 파나메라 등 4개 차종 1,799대(판매이전 포함)는 계기판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시동장치가 원동기 작동위치에 있을 때 타이어공기압경고장치 등의 경고등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되어 우선 수입사에서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하여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은 1월 17일부터 포르쉐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