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2 (수)

  • -동두천 14.5℃
  • -강릉 11.3℃
  • 흐림서울 17.4℃
  • 흐림대전 19.3℃
  • 흐림대구 14.5℃
  • 울산 13.8℃
  • 광주 18.7℃
  • 부산 15.8℃
  • -고창 18.4℃
  • 흐림제주 21.8℃
  • -강화 16.9℃
  • -보은 17.3℃
  • -금산 17.8℃
  • -강진군 18.3℃
  • -경주시 13.3℃
  • -거제 16.9℃
기상청 제공

공연


70대 3인방이 펼치는 불꽃 투혼...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

  

 

칠순을 넘긴 연기파 배우들이 5월 가정의 달 공연무대를 노린다.

 

주인공 아버지 역을 맡은 김호영(73), 약방의 감초역 홍순창(72), 그리고 외곬 연극쟁이에서 오랜만에 연출을 맡은 이승호(72) 트리오가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이하 홍매와)’에서 의기투합했다.

 

()전문예술극단 예인방(이사장 김진호)2일 오후 730분 빛고을시민문화관에 올리는 가정의 달 공연무대에서다. 광주공연에 이어 나주문화예술에서도 오는 8일 오후 7, 9일 오후 4시와 7시 등 세 차례 무대에 올려진다.

 

관객을 울리는 건 디테일 살아있는 서정적 대사

 

 

아버지는 북쪽이 고향인 실향민이다. 40년 넘게 과일행상이라는 고단한 노동을 하며, 두 아들을 키워냈다. 그러나 간암말기 판정을 받고 간성혼수에 시달리며 죽음을 기다리는 신세다. 아버지역의 김호영은 서라벌예술대학을 졸업해 MBC-TV 4기 공채탤런트로 연기에 입문한 정통파 연기자다.

 

어머니는 그런 아버지를 요양원에 보내지 않고 끝까지 돌보는 우리네 위대한 어머니다. 젊은 시절 아버지가 구박하고, 꿈속에서마저 이쁜 감은 애인년 주고 못난 감은 자신을 줘도 눈 한번 부라리지 않은 그런 아내였다. 어머니는 제발 똥칠만 안했으면 좋겠다며 넋두리를 쏟아내면서도 요강을 비우고 기저귀를 갈아준다. 전남연극제 연기대상과 최우수 여자연기상 14회에 빛나는 히로인 임은희씨가 어머니역으로 눈물의 연기를 펼친다.

 

무명 연극쟁이가 된 둘째아들 동하역은 이현기가 분했다. 배우들세상 극단 연우랑대표이기도 한 이현기는 극중에서 좀 칼칼하지만, 아버지를 닮아 속내가 깊다. 좋은 대학을 나와 미국에서 일류회사를 다니며 떵떵거리고 사는 큰 아들에 비해 인생이 초라하다. 그러나 하루하루 죽어가는 아버지의 모습을 아린 가슴으로 바라본다.

 

서정적 분위기가 짙은 극 전반에 이웃집 정씨의 코믹이 빠질 리 없다. 공중파 방송에서 우리 눈에 익숙한 홍순창씨가 정씨를 맡았다. 공채로서는 김호영의 깔끔한 2기 후배지만, 동년배처럼 가깝다. 넘어지고 깨지고 달래고 웃기는 몫은 아크로바트 정씨다.

 

정씨의 푼수끼는 동하의 부인이자 둘째며느리가 이어받고 있다. 연극과 결혼했다(?)는 노처녀 박선영의 좌충우돌은 임종을 앞둔 시아버지를 외롭지 않게 하는 역할에 그런대로 충실하다.

 

연극계의 선두주자라 할 수 있는 이승호의 외도도 볼 만하다. 에쿠우스, 아일랜드, 아마데우스, 안티고네 등 굵직굵직한 연극만 해보 140여편의 이력을 자랑한다. 백상예술상에다 동아연극상 등 수상경력도 화려한 그가 참빛올처럼 디테일한 연출솜씨를 뽐냈다.

 

지난 1981년 설립된 후 400여회의 공연을 가진 ()전문예술극단 예인방(이사장 김진호)2015<엄마의 강>으로 대한민국연극대상 작품상을 수상했으며, 올해 3월부터 전라남도 나주교육지원청과 업무협약을 체결, 청소년들을 위한 연극 멘토링학교와 연극교실 등을 운영하는 한편 고구려대학과 산학협동을 통한 양질의 공연작품을 개발하는 등 전남지역 문화예술거점으로 거듭나고 있다.

 

한편, 이번 연극에는 MBC-TV 드라마 불새’ ‘청춘의 덫을 연출했던 명장 정세호씨, SBS ‘좋은 세상 만들기와 영화 마파도를 감독한 이상훈씨, 김성진 고구려대학교수 등 호화멤버들이 예술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