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9℃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3℃
  • 대구 14.9℃
  • 울산 16.6℃
  • 흐림광주 17.1℃
  • 부산 16.9℃
  • 흐림고창 16.2℃
  • 제주 19.8℃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사건


[단독] 여의도서 제네시스 급발진 추정 사고 발생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어

 

서울 여의도 인근 도로에서 급발진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오후 6시경 여의도 인근 건물에서 여성 운전자 A씨(65)가 몰던 제네시스 승용차가 주차장으로 돌진했다.

 

A씨는 사고 직후 취재진과 만나 “큰 부상은 없다”면서도 “급발진으로 인한 사고”라고 주장했다.

 

A씨 가족의 말에 따르면 사고를 낸 제네시스 승용차는 맞은편 건물 지하주차장을 나오면서부터 급발진이 시작됐다. 

 

주차장 입구를 나올 때까지 속도가 줄지 않았고, 그대로 건너편 건물 지상주차장으로 돌진할 수밖에 없었던 것.

 

이 사고로 건물입구 유리문과 주차돼있던 아반떼 승용차 등이 파손됐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송도 불법주차 사례 막는다’...우원식, 무개념 주차 방지법 발의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는 등의 ‘무개념 주차’를 방지할 수 있는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8일 밝혔다. 현행법은 자동차의 소유자 또는 점유자가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도로나 타인의 토지에 방치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사유지 내 본인 소유 자동차를 무단으로 방치해 다른 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경우는 처벌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미비하다. 얼마 전 송도와 공릉동에서 차량으로 주차장 입구를 막아 사회적 공분을 사는 사건이 발생했다. 송도 사건은 사유지에 주차한 차량이라 처리할 수 없어 해당지역 주민들이 직접 옮기면서 차량 통행이 가능해졌다. 또 공릉동 사건은 지자체장의 처분을 통해 차량을 옮기면서 일단락됐다. 이에 우 의원은 현행법상 자동차를 강제 처리할 수 있는 범위에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본인 소유의 토지에 임의로 고정시켜 다른 자동차의 운행을 방해하는 행위’를 추가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 우 의원은 “이번 개정안 발의는 한 사람의 ‘갑질’로 피해보는 다수의 국민을 지킬 수 있는 법안”이라며 “주민들의 불편을 지자체에서 직접 해결하는 범위가 늘면서 지자체의 역할이 강화될 것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