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33.1℃
  • 구름많음강릉 24.3℃
  • 구름많음서울 35.0℃
  • 구름많음대전 34.4℃
  • 흐림대구 31.9℃
  • 흐림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36.0℃
  • 흐림부산 30.0℃
  • 구름조금고창 32.0℃
  • 맑음제주 31.2℃
  • 맑음강화 30.9℃
  • 흐림보은 32.3℃
  • 구름많음금산 33.6℃
  • 구름많음강진군 33.8℃
  • 흐림경주시 30.3℃
  • 구름많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이슈


[영상] 밀운 조계종 혁신위원장, ‘총무원장 의혹’ 관련 중간보고 기자회견

“유전자 검사 노력 계속 할 것”

 

 

조계종 교권자주 및 혁신위원회가 오늘 오후 3시께 서울 조계사에서 중간보고 형태의 기자회견을 가졌다.

 

혁신위원장인 밀운 스님은 “김 보살이 증언은 했지만 믿기 어렵다”면서 “딸 머리카락이라도 가져왔으면 좋았을 텐데, 딸이 어디 있는지 모른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혁신위원장 밀운 스님은 이어 “원장스님에 대한 유전자 검사 노력은 계속 할 것”이라며 “혁신위 활동 기간이 30일까지 인데, 그때까지 활동을 계속하고 원장스님에게 퇴진을 권유하든지 기간을 연정하든지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원장스님이 용퇴를 해도 유전자 검사를 위한 노력은 계속 할 것”이라며 “용퇴를 해도 조계종 스님이기 때문에 사실관계를 밝히고 사실로 결론이 나면 처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지난 4일 밀운 혁신위원회 위원장은 M이코노미뉴스와의 단독인터뷰를 통해 “설정 총무원장에 대한 설은 아직 사실로 확정된 것이 아무 것도 없다”며 “‘설’에 의해 총무원장이 물러날 경우 조계종 교권이 흔들린다”고 전한 바 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