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14.0℃
  • 연무서울 11.0℃
  • 흐림대전 11.8℃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3℃
  • 흐림광주 12.2℃
  • 구름조금부산 14.1℃
  • 흐림고창 12.2℃
  • 제주 14.8℃
  • 흐림강화 11.0℃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1.4℃
  • 맑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5.0℃
기상청 제공

사회


교육부, 어린이 통학버스 1만5천대에 '슬리핑 차일드 체크'장치 설치

동작감지센서, 안전벨 설치 등에 총 46억 원 지원

어린이가 통학버스에 갇히는 사고를 막기 위해 정부가 유치원과 초등‧특수학교의 모든 통학버스에 안전 확인 장치를 설치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일 유치원과 초등학교·특수학교가 운영하는 통학버스 1만 5천여 대에 1대당 30만 원씩 모두 46억 원을 지원해 잠자는 아이 확인(Sleeping Child Check) 장치나 동작감지센서, 안전벨 등을 설치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학원의 경우에는 학원총연합회와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자율적으로 설치할 수 있도록 추진하되, 3~5세 유아가 탑승하는 통학버스에는 올 하반기 내 우선 도입하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아울러 교육부는 학생 및 교직원 대상으로 한 체험형 안전교육을 강화한다. 교육부는 학생들이 통학버스에 갇힐 경우 스스로 안전띠를 풀고 경적을 울리거나 안전벨을 누르는 방법 등을 체험하는 '찾아가는 안전체험교육'을 확대‧강화하고, 교직원에 대해서는 안전교육 직무연수 시 교통안전교육을 강조하는 한편, 교직원 간 통학버스 안전교육 방안을 연구할 수 있도록 교직원 안전동아리 중 '교통안전' 분야를 지원할 예정이다.

 

류정섭 교육안전정보국장은 "더 이상 어른들의 부주의로 어린이들이 안타까운 피해를 입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한 교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시‧도교육청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