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9.7℃
  • 구름많음강릉 10.6℃
  • 박무서울 10.3℃
  • 박무대전 7.0℃
  • 박무대구 6.5℃
  • 맑음울산 10.5℃
  • 박무광주 7.9℃
  • 맑음부산 10.9℃
  • 흐림고창 5.9℃
  • 맑음제주 10.2℃
  • 맑음강화 7.2℃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사회


알바생 36.2% “나는 생계형 알바”

희망소득 97만5,000원, 실소득 79만8,000원…18만 차이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4명은 자신이 ‘생계형 아르바이트생’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벌어들이는 월 소득은 79만8,000원으로 희망하는 월 소득 97만5,000원보다 약 18만원 적었다.


19일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은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아르바이트생 3,315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목적’을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응답자들은 36.2%는 ‘나는 생계형 아르바이트생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아니다’는 응답은 27.4%였고, ‘반반’이라는 응답은 36.4%였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가장 큰 이유에 대해 자신이 생계형 아르바이트생이라고 답한 응답자들은 ‘생활비를 벌기 위해(41.3%)’를 가장 많이 꼽았다.


반면, 자신이 생계형 아르바이트생이 아니라고 답한 응답자들은 ‘용돈을 벌기 위해서(68.2%)’가 압도적으로 많은 응답을 차지한 가운데, ‘반반’이라고 답한 응답 그룹에서도 ‘용돈벌이’가 58.0%의 응답률을 보였다.


전체적으로는 ▲용돈벌이 51.8% ▲생활비 마련 19.2% ▲등록금·여행자금 등 특정 목적의 자금 마련 14.4% ▲부모님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7.7% 등을 목적으로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답했다.


자신이 생계형 아르바이트생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더 피곤하고 힘들더라도 일단 급여가 높은 아르바이트를 찾는(53.4%, 복수응답)’것이 다른 아르바이트생들과의 차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또한 41.5%는 ‘오래 일하기 위해 더 책임감 있게 일한다’고 답했고, ‘더 급여가 높은 아르바이트가 없는지 아르바이트 중에도 구직을 멈추지 않는다’는 답변도 38.8%를 차지했다.


이밖에 ▲부당하다고 느껴지는 일도 묵묵히 견딘다(27.1%) ▲수당이 높은 연장·심야·주말 근무를 환영한다(26.3%) ▲아르바이트 하나로 끝나지 않고 다른 아르바이트를 더한다(15.9%) ▲숙식 제공·복리후생 등 덤이 있는 아르바이트를 찾는다(9.5%) 등의 답변이 있었다.


알바몬은 실제로 아르바이트를 구할 때도 생계형 아르바이트생과 비생계형 아르바이트생들 사이에 뚜렷한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아르바이트를 구할 때 ‘더 중요한 기준’과 ‘덜 중요한 기준’을 각각 물은 결과 생계형 아르바이트 여부에 따라 순위가 달라졌기 때문이다.


생계형 아르바이트 그룹에서는 ‘급여를 많이 주는 일인가’가 28.6%로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안정적으로 오래 일할 수 있는가(20.5%)’, 3위는 ‘출퇴근 거리는 적정한가(15.9%)’ 등이 뒤를 이었다.


그러나 비생계형 아르바이트 그룹에서는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인가(20.2%)’와 ‘부당대우 없이 인격적인 대우를 받을 수 있는 분위기인가(20.0%)’가 근소하게 1, 2위를 차지했고, 급여는 17.2%로 3위에 그쳐 생계형 아르바이트 그룹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중요한 고려요소였다.


아르바이트를 구할 때 덜 중요하게 여기는 부분은 생계형 아르바이트 그룹의 경우 ‘업무내용이 재미있거나 특별한가(19.0%)’였지만, 비생계형 아르바이트 그룹은 ‘취업에 도움이 되는 일인가(21.7%)’였다.


한편, 아르바이트생들은 아르바이트를 통해 한 달에 84만5,000원을 벌기 바라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실제로 받고 있는 월 평균 소득은 68만9,000원으로, 희망소득보다 15만6,000원 덜 벌고 있었다.


희망소득이 가장 높은 그룹은 생계형 아르바이트 그룹으로 97만5,000원을 희망했지만, 실제 소득은 이보다 17만7,000원 적은 79만8,000원이었다.


비생계형 아르바이트 그룹은 70만9,000원을 희망했고, 실 소득은 59만원이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노량진 신시장 마지막 입주신청서 접수마감 … 127개소 제출
수협이 9일 오후 17시로 구시장에서 이전을 거부하던 상인들을 대상으로 신시장 이전을 위한 입주신청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258개 소매점포 가운데 127개소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수협은 오는 17일까지 신시장 이전을 위한 업무 지원절차를 마무리 짓고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에 매진할 방침이다. 수협 관계자는 “이전 신청접수자에 대한 후속 지원업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약속된 지원책들은 충실히 이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협측은 오늘(9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신시장으로의 이전을 거부하는 상인측 주장에 답했다. 먼저 비싸진 임대료 주장에 대해서는 “현대화시장 임대료를 평균적으로 환산하면 하루 1만3천원 꼴이고 일일 평균 매출액은 82만원선으로, 연간으로 환산할 경우 평균적으로 임대료 487만원당 2억9천9백만원의 매출을 보여 매출액에서 임대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불과 1.6%선에 불과하다”고 답했다. 수협측은 노량진 현대화시장은 점포의 목에 따라 A, B, C 등급으로 세분화해 임대료를 부과해, 최고 등급인 A등급일 경우 일일 임대료가 2만3천원, B등급 1만5천원, C등급 8천원 선이라고 밝혔다. 판매자리 면적이 좁아졌다는 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