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1.7℃
  • -강릉 1.0℃
  • 흐림서울 1.6℃
  • 대전 0.7℃
  • 흐림대구 1.8℃
  • 흐림울산 2.0℃
  • 박무광주 2.2℃
  • 흐림부산 2.5℃
  • -고창 1.8℃
  • 흐림제주 5.6℃
  • -강화 2.6℃
  • -보은 0.6℃
  • -금산 0.1℃
  • -강진군 2.3℃
  • -경주시 1.6℃
  • -거제 3.5℃
기상청 제공

생활

직장인 2명 中 1명은 부모님께 손 벌린다...연평균 ‘944만원’

생활비→주택구입비 및 전세금→빚 변제용→결혼자금→차량 구입비 순


직장인 2명 중 1명 이상은 부모로부터 금전적 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최근 1년간 받은 금전적 지원은 평균 944만원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가 2030 직장인 97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12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의 54.2%가 부모님으로부터 ‘금전적 도움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이 같은 응답은 기혼자 그룹(64.7%)에서 미혼자 그룹(50.9%)보다 높게 나타났다. 성별에 따른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직장인들이 부모님으로부터 받는 금전적 지원의 유형을 살펴보면 생활비 지원(43.1%)과, 주택마련 및 전세금 지원(42.2%)이 1, 2위를 다퉜다. 또 ▲학자금 대출이나 카드 빚 등을 갚을 때(25.0%) ▲결혼자금(15.4%) ▲차량 구입(14.5%) ▲자녀 양육비 및 교육비(5.1%) 등도 부모님의 도움을 받는 항목들로 조사됐다.

응답군별로 살펴보면 기혼 직장인은 결혼자금(53.2%)과 주택 마련 및 전세금(49.4%)을 지원받았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 반면, 미혼 직장인은 생활비(53.8%)와 주택마련 및 전세금(39.3%)에 대한 도움을 주로 받고 있었다.

부모님으로부터 금전적 지원을 받고 있다고 밝힌 직장인들이 최근 1년간 지원받은 금액은 평균 944만원으로 집계됐다. 결혼을 한 직장인일수록 금전지원 액수도 높았다. 즉 기혼자가 최근 1년간 지원받은 금액은 평균 1,402만원으로 미혼자(757만원)보다 약 2배가량 높았다.

금전 지원을 받는다고 답한 응답자 중 평균 지원액이 가장 높았던 그룹은 기혼 남성그룹으로 최근 1년간 평균 1,780만원을 부모님께 도움 받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미혼 여성그룹이 가장 낮은 평균 679만원을 기록했다.

한편 금전 외 부분에서 부모님께 도움을 받고 있다는 응답은 무려 79.2%에 달했다. 기혼 직장인의 경우 쌀, 과일, 반찬 등 부식을 일정한 주기로 제공(48.10%) 받거나, 자녀 양육 보조(39.0%)에 가장 큰 도움을 받고 있었다. 

반면 미혼 직장인들은 어려운 결정을 내릴 때 부모님께 의지하는 등의 정서적 도움이 51.4%로 가장 높아 차이를 보였다. 또 미혼 직장인들은 부모님 집에 들어가 생활하는 등 주거 제공(38.4%)과 살림(19.2%)에도 부모님 도움을 많이 받고 있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