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5 (일)

  • 흐림동두천 30.3℃
  • 구름많음강릉 31.9℃
  • 구름많음서울 31.8℃
  • 구름조금대전 33.6℃
  • 구름조금대구 35.1℃
  • 맑음울산 35.6℃
  • 맑음광주 33.3℃
  • 맑음부산 31.8℃
  • 맑음고창 30.4℃
  • 맑음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29.3℃
  • 구름조금보은 32.5℃
  • 구름많음금산 32.8℃
  • 구름조금강진군 32.7℃
  • 구름조금경주시 35.4℃
  • 맑음거제 32.4℃
기상청 제공

이슈


[단독인터뷰·영상]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 의혹 “사실 아니다” 직접 밝혀

… 의혹 관련 사실 직접 밝혀
… "불교개혁 추진해야 한다"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30일 M이코노미뉴스와 단독으로 만나 종헌종법과 종도들의 뜻에 따르겠다는 지난 27일 밝힌 입장문의 내용을 재확인했다. 이와 함께 여러 의혹에 대해 직접 사실을 밝혔다.

 

설정 총무원장은 인터뷰에서 오래 전에 중앙종회의장까지 지내고 여든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충무원장에 나선 것은 불교개혁의 뜻을 품었기 때문인데 이를 시작도 못하고 있어서 안타까울 뿐이라고 말했다. 설정 스님의 인터뷰를 직접 들어본다.


관련기사



배너


<단독인터뷰> 조계종 혁신위원장 밀운 스님 “설정 총무원장, 사실 확정 이전에 물러나선 안 된다”
조계종 총무원장의 거취를 둘러싸고 종단의 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설정 스님의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밀운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입을 열었다. 조계종 혁신위원회는 MBC PD수첩 보도 이후 종정 스님의 지시로 구성됐다. M이코노미뉴스는 어제 밤 경기도 봉선사에서 혁신위원장을 맡고 있는 밀운 스님을 단독으로 만나 인터뷰했다. 밀운 혁신위원장은 “설정 총무원장에 대한 설은 아직 사실로 확정된 것이 아무 것도 없다”며 “지금 물러나면 안 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총무원장은 조계종 종법에 의해 선출된 사람...사실 확정된 건 하나도 없다 밀운 스님은 “혁신위원회는 설정 총무원장에 대한 의혹을 규명하는 위원회이다. 유전자검사에서 사실로 드러나면 총무원장이 나가야 될 것이고, 아니면 총무원장직을 수행하면 된다. 사회의 사법부도 대법원까지 있다. 지금 총무원장에 대해 설(說)만 있을 뿐이다. 그런데 설에 의해 나가라는 건 말이 안 된다. 확정되기 전까지는 총무원장은 절대로 물러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설(說)’에 의해 총무원장직 물러나면 조계종 교권 흔들린다” “설’에 의해 총무원장이 물러날 경우 조계종 교권이 흔들린다. 총무원장은 조계종 종헌종법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