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9 (목)

  • 흐림동두천 -0.2℃
  • 맑음강릉 4.9℃
  • 흐림서울 1.8℃
  • 맑음대전 0.9℃
  • 연무대구 0.8℃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4.1℃
  • 구름조금부산 8.6℃
  • 맑음고창 2.0℃
  • 맑음제주 11.9℃
  • 흐림강화 2.7℃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0.7℃
  • 구름조금거제 7.4℃
기상청 제공

사회


유연근무제 활용하는 중소기업 늘어

주 52시간 근무제로 시작된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한 사회로의 움직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중소기업에도 변화가 시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최근 2년간 ‘유연근무제’에 대한 조사결과를 분석한 결과 ‘유연근무제를 도입’한 중소기업은 2017년 19%에서 2018년 21.5%로 상승했다.

 

중소기업들의 ‘유연근무제 도입 의지’ 또한 2017년 19.4%에서 올해 ‘유연근무제를 도입하겠다’는 기업은 37.4%로 18%p 증가했다.

 

‘유연근무제 도입 후 직원의 이직 및 퇴사 비율이 감소’했다는 중소기업은 2017년 32.3%에서 2018년 53.1%로 늘었다.

 

실제 통계청이 발표한 ‘2017 일·가정 양립지표’에서도 이러한 변화가 나타났다.

 

유연근무제도 중 많이 활용하는 ‘시간선택제’를 도입한 100인 미만의 기업을 살펴보면, ‘10인~29인 기업’에서 ‘시간선택제’ 근무를 활용하는 비율은 2015년 8%, 2016년 9.2%, 2017년에는 23.6%까지 늘었고, ‘30인~99인 기업’도 시간선택제 근무 도입이 2015년 11.8%에서 2016년 12.7%, 2017년 26.8%로 증가했다.

 

100인 미만 중소기업에서 유연근무제도를 운영하는 비율은 3년 새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사람인이 올 해 상반기에 기업 456개사를 대상으로 한 자체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들이 유연근무제를 확장하고 있는 이유는 ‘직원들의 워라밸을 위해서’ (51%,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이어 ‘업무성과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서’(48%)라고 답한 기업도 다수였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주52시간근무제가 도입되면서 ‘유연근무제도’를 필두로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유지하기 위한 기업들의 노력이 확산되는 추세”라며 “정부차원에서 롤모델로 삼을만한 기업의 사례를 공유하는 등 중소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일·가정양립제도를 도입 할 수 있도록 기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