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목)

  • 흐림동두천 8.8℃
  • 흐림강릉 13.7℃
  • 박무서울 9.0℃
  • 박무대전 9.6℃
  • 구름많음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21.7℃
  • 흐림광주 9.7℃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8.6℃
  • 흐림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10.7℃
  • 흐림보은 9.7℃
  • 흐림금산 8.9℃
  • 흐림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18.6℃
  • 구름많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사회


국민 3명 중 2명, 문대통령 '김학의·장자연 사건' 철저수사 지시 적절

리얼미터 조사 결과 "적절한 조치" 응답 67%
"야당 대표 탄압" 부적절 응답 24%

 

국민 3명 중 2명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비리 의혹'과 고(故) 장자연씨 성접대 리스트 사건에 대해 철저한 수사 지시한 것을 두고 적절한 조치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문 대통령의 철저수사 지시에 대한 국민인식을 조사한 결과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만큼 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67.0%로 나타났다.

반면 '야당 대표를 탄압하기 위한 부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24.7%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보수층과 자유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한 거의 모든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 연령, 지역에서 문 대통령의 지시가 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했다.

 

특히 진보층(적절 83.8% vs 부적절 9.8%), 정의당(97.3% vs 2.7%)과 더불어민주당(96.8% vs 0.9%) 지지층, 20대(80.7% vs 11.2%)에서 '적절하다'는 응답이 90%를 상회하거나 8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도층(적절 74.4% vs 부적절 19.9%)은 물론 바른미래당 지지층(74.5% vs 23.3%)과 무당층(59.6% vs 18.7%), 대전·세종·충청(79.4% vs 16.3%)과 광주·전라(74.2% vs 21.4%), 경기·인천(73.0% vs 21.1%), 서울(67.5% vs 25.1%), 부산·울산·경남(57.5% vs 32.8%), 대구·경북(48.4% vs 34.8%), 30대(79.9% vs 15.1%)와 40대(73.0% vs 19.1%), 50대(62.2% vs 27.6%)에서도 대다수가 문재인 대통령의 철저수사 지시를 적절한 조치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적절 48.8% vs 부적절 41.7%)에서도 '적절하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하지만 보수층(적절 38.4% vs 부적절 53.9%)과 자유한국당 지지층(25.2% vs 60.8%)에서는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절반 이상의 다수로 조사됐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국민이 보기에 대단히 강한 의혹이 있는데도 오랜 세월 동안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거나 심지어 은폐된 사건들이 있다"며 "공통적 특징은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일이고, 검찰과 경찰 등 수사기관들이 고의적 부실수사를 하거나 나아가 적극적으로 진실규명을 가로막고 비호·은폐한 정황들이 보인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소시효가 끝난 일은 그대로 사실 여부를 가리고, 공소시효가 남은 범죄 행위가 있다면 반드시 엄정한 사법처리를 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6.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