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6℃
  • 맑음강릉 29.2℃
  • 맑음서울 27.2℃
  • 구름조금대전 26.6℃
  • 맑음대구 29.3℃
  • 맑음울산 27.9℃
  • 맑음광주 27.1℃
  • 구름조금부산 27.7℃
  • 맑음고창 26.3℃
  • 맑음제주 28.9℃
  • 맑음강화 25.6℃
  • 구름조금보은 24.3℃
  • 구름조금금산 25.2℃
  • 맑음강진군 26.0℃
  • 맑음경주시 26.4℃
  • 구름조금거제 27.3℃
기상청 제공

정치


심상정, 황교안 삭발 두고 "삭발·단식은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 모욕했던 공안검사 말 생각나"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가 자신의 삶 지키고 신념 표현하는 최후의 투쟁 방법"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7일 전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을 두고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의 말이 생각났다"고 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우리 사회의 수많은 약자가 자신의 삶을 지키고 신념을 표현하는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가지고, 부여된 수많은 정치적 수단을 외면하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코스프레를 하는 황교안 대표의 모습은 한 마디로 지금 대한민국의 비정상의 정치를 웅변하고 있다고밖에 말할 수 없다"며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심 대표는 "황 대표가 삭발투쟁을 통해 실추된 리더쉽의 위기를 모면하고 지지자들의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며 "그러나 분명히 알아두어야 할 것이 있다.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기득권 정치, 부패와 특권의 정치, 일 안 하는 싸움판 정치, 국정농단 정치,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고 있다는 점"이라 강조했다.

 

심 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에 대해서도 "110석을 가진 제1야당이 정부여당을 견제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걸핏하면 국회 문을 걸어잠그는 것밖에 없다면 이미 제1야당 지위를 스스로 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오죽하면 일 안 하는 국회의원들 임금 주지 말자는 법안에 국민 80% 이상이 찬성했겠느냐"며 "자유한국당은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 국회를 보이콧하는 것은 정권이 아니라 국민을 보이콧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이 제1야당의 역할을 스스로 보이콧하는 것"이라며 "조국 퇴진 투쟁이든, 정권 타도 투쟁이든 다 좋다. 그러나 최소한 국회의 책임마저 방기한다면 그 어떠한 투쟁도 국민들로부터 인정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공익사업으로 주택 옮길 경우 해제 지역 인접지로의 이축 적극 허용해야
공익사업으로 기존 주택이 철거돼 이축이 필요한 경우 개발제한구역 내 지정 취락지구뿐만 아니라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지역으로의 이축도 허용해야 한다는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공익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돼 이사 후 신축(이축)해야 하는 사람에게 지정 취락지구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으로 이축을 거부한 것은 이축권자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고 결정했다. 경기도 남양주시에 거주하던 김씨는 지난 2010년, 도로건설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됐으나, 개인 사정으로 주택을 옮기지 못하다가 최근에서야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에 토지를 매입한 후 남양주시에 이축을 신청했으나, 남양주시는 ‘개발제한구역 내에 이주할 수 있는 취락지구가 조성돼 있으므로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토지로 이축은 불가능하다’며 김씨의 이축 신청을 거부했다. 개발제한구역 내 취락지구가 없거나 있더라도 이축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는 경우에만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인접 지역에 이축을 허가할 수 있다는 거였다. 김씨는 ‘지정된 취락지구로만 이축을 허용하는 것은 개인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며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