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31.4℃
  • 구름많음서울 27.8℃
  • 흐림대전 26.5℃
  • 맑음대구 30.2℃
  • 맑음울산 29.4℃
  • 흐림광주 27.4℃
  • 맑음부산 28.5℃
  • 구름조금고창 27.7℃
  • 맑음제주 31.1℃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많음보은 25.2℃
  • 구름많음금산 25.1℃
  • 맑음강진군 28.3℃
  • 맑음경주시 29.1℃
  • 구름조금거제 28.2℃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13번째 영입 인재…'양승태 사법농단' 폭로 이수진 전 판사

"국회에서 법률로 인권 보장되는 사법개혁 완수하겠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이수진 전 수원지법 부장판사를 13번째 인재로 영입했다. '양승태 사법부 사법농단' 관련 의혹을 폭로한 이 전 판사는 이탄희 전 판사를 영입한 데 이어 두 번째 법관 출신 영입 인사다.

 

이 전 부장판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영입 기자회견에서 "법관으로 살아오는 동안 저는 판사라는 사실이 정말 자랑스러웠다"라며 "그런데 이수진이라는 이름 앞에 '물의 야기 판사'라는 이름이 붙었다. 법관으로 양심을 지키고 진실을 말했다는 이유였다"라고 했다.

 

이어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무분담과 인사평정에서 불이익을 받는 '블랙리스트 판사'가 됐다"라며 "1심 재판을 약화시키고 법원의 구조를 공룡처럼 만들려는 상고법원을 반대했다는 이유, 법원 내 불의한 압력을 물리쳤다는 이유 때문"이라고 했다.

 

이 전 판사는 "법관으로서 제 자존감은 짓밟히고 판사로서 자긍심은 무너져 내렸다"며 "그때 함께해 준 동료들이 없었다면 정말 견디기 힘들었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이 전 판사는 정치를 시작하는 이유로 '사법개혁'에 방점을 찍었다.

 

이 전 판사는 "지금, 이 순간에도 공정한 재판을 위해 수천 장의 서류에 묻혀 맡은 바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판사들이 있다"며 "법원에서 법의 정의를 실현하고 있는 동료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이수진이 그분들 마음을 안고 반드시 사법개혁을 이루겠다"고 했다.

 

또 "원칙을 지키는 사법부, 공정한 재판, 투명하고 정의로운 판결로 이어지는 제도와 시스템을 만들겠다"라며 "개혁의 대상인 법원이, 스스로 개혁안을 만들고 폐부를 도려내기란 쉽지 않다. 법원 내부 의견을 존중하면서 동반자적 관계로 협의할 수는 있지만 결국 외부에서 건강한 동력을 만들어줘야 한다. 삼권분립의 또 다른 축인 국회 역할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 전 판사는 "법원은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를 보호하기 위해 존립해야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한다"라며 "고위법관들 스스로가 인권을 외면하고 있다. 법원 불통의 벽을 허물고 잘못 쌓아온 엘리트의식을 무너뜨려야 한다"고 했다.

 

이 전 판사는 "판사부터 인권 감수성을 높이는 제도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라며 "인권을 보호하고 좋은 재판을 하고자 하는 법원 내 수많은 법관과 함께 국회에서 법률로 인권이 보장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겠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이 전 판사는 "투명한 법관 인사시스템을 법률로 만들어야 한다"라고도 했다.

 

이 전 판사는 "재판의 독립은 판사의 양식이 아닌 법으로 지켜야 한다"며 이와 함께 1심 재판제도를 크게 개선해 국민들이 1심 결과에 충분히 만족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 전 판사는 "마지막으로 특권과 특혜를 없애고 공정한 기회가 보장되는 제도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라며 "특권층에 분노하고 공정한 기회를 빼앗겨 좌절하는 분들의 고통을, 저는 잘 안다. 법은 약자 편에 서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이 아니고는 호소할 데 없는 사람들의 지지대가 되고 바람막이가 되어야 한다"라며 "저는 약자의 아픔을 잘 안다. 누구보다 아픈 어린 시절을 겪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전 부장판사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지역구인 서울 동작을 전략공천이 거론되고 있어, 판사 출신 여성 정치인의 격돌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공익사업으로 주택 옮길 경우 해제 지역 인접지로의 이축 적극 허용해야
공익사업으로 기존 주택이 철거돼 이축이 필요한 경우 개발제한구역 내 지정 취락지구뿐만 아니라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지역으로의 이축도 허용해야 한다는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공익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돼 이사 후 신축(이축)해야 하는 사람에게 지정 취락지구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으로 이축을 거부한 것은 이축권자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고 결정했다. 경기도 남양주시에 거주하던 김씨는 지난 2010년, 도로건설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됐으나, 개인 사정으로 주택을 옮기지 못하다가 최근에서야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에 토지를 매입한 후 남양주시에 이축을 신청했으나, 남양주시는 ‘개발제한구역 내에 이주할 수 있는 취락지구가 조성돼 있으므로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토지로 이축은 불가능하다’며 김씨의 이축 신청을 거부했다. 개발제한구역 내 취락지구가 없거나 있더라도 이축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는 경우에만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인접 지역에 이축을 허가할 수 있다는 거였다. 김씨는 ‘지정된 취락지구로만 이축을 허용하는 것은 개인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며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