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9 (일)

  • 구름조금동두천 16.7℃
  • 구름많음강릉 18.6℃
  • 구름조금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0.1℃
  • 대구 18.7℃
  • 울산 18.6℃
  • 구름많음광주 19.6℃
  • 부산 18.8℃
  • 흐림고창 21.1℃
  • 구름많음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7.7℃
  • 구름많음금산 17.9℃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정치


정부, 30~31일 우한시에 전세기 보내 고립 국민 700여명 귀국 지원

양일 간 전세기 4편 투입…귀국 후 일정기간 임시생활 시설 머물 에정

 

정부가 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사실상 고립상태에 있는 우리 국민 700여 명을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시키기로 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28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정부종합청사 별관에서 정부 합동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3시 국무총리 주재 관계부처 장관회의에서 심도 있는 검토를 한 결과,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해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해 귀국을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우한시 및 인근 지역 체류 국민 중  귀국을 희망하는 국민이 700여 명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는 30일과 31일 양일간 우한시에 전세기를 파견하기로 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에 들어갔다. 다만 이 차관은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고 했다.

 

이 차관은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함에 따라 중국 정부가 우한시 및 주변 지역의 항공기 및 대중교통을 차단해 우리 국민들이 자력으로 귀국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현지 의료기관들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받기가 어려운 점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이 차관은 "우리 국민이 어디에 계시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기본책무"라며 "국민 안전의 최우선 확보라는 차원에서 이런 결정을 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이번 전세기를 통해 귀국하는 국민은  일정 금액의 전세기 탑승비용을 추후 각자 부담하며,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의 철저한 검역을 거칠 예정이다.

 

또 귀국 후에는 혹시 있을지 모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일정기간 동안 정부에서 마련할 임시생활시설에 머물게 된다.

 

한편 정부는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중국에 마스크 200만 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 개 등 의료구호물품을 민관이 협력해 우선 전달할 계획이다. 정부 차원의 추가적인 지원방안에 대해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다.

 

이 차관은 "이 물품들은 우리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마스크 등 개인보호물품들의 여유분이기 때문에 이 물품들의 국내 수급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며 "이번 지원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중국 국민에 대한 우리 국민의 마음이 전달되기를 희망한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탈북민 단체 "7일 인천 강화도서 대북 전단 20만장 살포"
탈북민 단체 겨레얼통일연대가 지난 7일 밤 강화도에서 대 전단 20만 장을 살포했다고 일 다. 이 단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전날 오후 9∼10시께 장세율 대표와 회원 13명이 대형 풍선 10개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판하는 내용의 대북 전단 20만 장 등을 담아 북한 방향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대형풍선에는 초단파 라디오 100개와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미국 상·하원 의원들의 대북 방송 메시지 등이 수록된 USB 600개도 담았다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앞으로도 남풍이 불면 부는 대로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위한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는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지역주민의 불안 심리 해소 등을 위해 앞으로 대북 풍선 살포가 저녁 시간대에 비공개로 진행될 것”이라고도 예고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살포에 대해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상황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단 등 살포 문제는 표현의 자유 보장이라는 지난해 9월 헌법재판소 결정의 취지를 고려해 접근하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탈북민 단체들은 최근 잇따라 전단 살포에 나서고 있다. 지난 6일에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경기도 포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