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7 (토)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10.9℃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9.0℃
  • 맑음고창 7.7℃
  • 맑음제주 11.0℃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9℃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6.4℃
  • 맑음거제 7.1℃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갤럽] 4월 총선 비례정당 예상득표율…비례연합정당 42%, 미래한국당 33%

정의당 9%, 국민의당 6%, 열린민주당 4%

 

오는 4월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등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을 선택한다는 의견이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선택하겠다는 의견보다 10%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20일 오는 4월 총선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 어느 정당을 선택할 것 같은지 물은 결과 더불어민주당 등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이 33%, 미래통합당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23%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7%, 국민의당은 5%였고,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이 4%, 자유공화당 1%였다. 투표 의향 정당을 밝히지 않은 부동층은 26%였다.

 

갤럽의 이번 정당 지지도와 총선 투표 의향 비례대표 정당을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 38%, 비례연합정당 33%로 5%p가 떨어졌고, 미래통합당 23%, 미래한국당 23%로 같았다.

 

반면 정의당은 4%에서 7%로 3%p 증가했고, 국민의당도 3%에서 5%, 열린민주당은 1% 4%로 증가하며 거대 양당보다 소수 야당 쪽으로 지지가 보태졌다.

 

부동층은 유권자 4명 중  지난해 9월 이후 7차례 조사 중 가장 많았는데, 갤럽은 "새로운 선거제 도입으로 인한 판단 유보, 현재 비례대표 중심으로 재편되는 상황을 관망하는 유권자가 더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등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은 이제 막 당명을 정한 상태"라며 "미래한국당은 비례대표 후보 공천에 대한 미래통합당의 반발과 명단 부결로 지도부가 총사퇴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비례대표 정당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4월 총선에서의 예상 득표율을 조사한 결과 비례연합정당 42%, 미래한국당 33%, 정의당 9%, 국민의당 6%, 열린민주당 4%, 그 외 정당/단체 5%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남녀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응답률은 14%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손흥민, “인생에서 가장 힘든 한주” 위로한 토트넘 팬들에게 감사
-아시안컵 이후 힘들고 고통스러워, 팬들의 환영에 위로받아 -토트넘 동료들이 그리웠지만 국가대표팀도 저의 일부 아시안컵을 마치고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16일(현지시간) 토트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복귀를 반겨주신 팬들께 정말 감사하다. 그런 환영을 받을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아시안컵 이후 첫 심경을 밝혔다. 손흥민 선수는 “아시안컵 이후 아직 매우 힘들고 고통스러운 상황이었는데 저를 크게 환영해주시고 반겨주셨을 때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라운 느낌을 받았다”면서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주일이었다고 할 수 있지만 팬 여러분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여러분이 저를 다시 행복하게 해주시고 북돋워주셨다.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는 기억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 우승할 수 있도록, 토트넘 소속으로 뛰는 마지막 날까지 여러분이 행복하게 웃을 수 있도록, 또 여러분이 토트넘 팬이라는 걸 자랑스러워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돌아온 자신을 따뜻하게 맞이해준 팀 동료들에게도 “아시안컵 기간 동안 팀 동료들이 너무 그리웠다. 중요한 시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