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4℃
  • 구름조금강릉 33.1℃
  • 맑음서울 30.0℃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조금대구 33.1℃
  • 구름조금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29.6℃
  • 맑음제주 31.8℃
  • 맑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조금강진군 29.6℃
  • 구름조금경주시 32.0℃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연일 김종인 겨냥 비판 발언…"외부 인사 들어와 당 정체성 상실"

"적장자(嫡長子) 쫓아내고 무책임한 서자(庶子), 전직 대통령 사건 선 긋기 하려해"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연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홍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탄핵으로 궤멸되어 지지율 4%밖에 안 되는 당을 천신만고 끝에 살려 놓으니 밖에서 웰빙하던 사람이 들어와 그 좋던 총선을 망쳐 놓고, 총선으로 망한 정당에 또다시 외부 인사가 들어와 당의 정체성을 상실케 하고 자기만의 작은 성(城)을 쌓으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장자(嫡長子) 쫓아내고 무책임한 서자(庶子)가 억울하게 정치보복 재판받는 전직 대통령들 사건조차 이제 선 긋기를 하려고 한다"라며 "그러면 문재인 정권과 무엇이 차별화되는가? 그게 바로 2중대 정당이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김종인 위원장이 이른바 '태극기 세력'과 선을 긋고, 탈당 의원들의 복당을 외면하는 등의 독자적 행보에 대한 비판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전날에도 "공성 대전을 할 때는 아군의 전력은 언제나 성을 지키는 적의 3배 이상 전력이 되어야 전쟁을 시작한다"라며 "병력도 민주당의 절반밖에 안 되고 결기도 보이지 않는 야당이 그 안에서 저 세력은 극우라서 손절하고 저 사람은 강성이라서 배제하고 저 사람은 나와 악연이 있어서 배제하고 저 사람은 내가 당권을 잡는 데 방해가 되니 배제하고 초보 훈련병만으로 공성(攻城)을 하겠다는 것은 요행수를 바라고 있거나 아예 전투를 하지 않고 항복 할 테니 잘 봐 달라는 신호를 보내는 것과 다름이 없다"라고 했다.

 

이어 "이리 쪼개고 저리 쪼개어 작은 성을 만들어 작은 성의 성주(城主)라도 하겠다는 발상은 오히려 그 작은 성주도 못 하게 되는 궤멸이 또 올 수도 있다"라며 "이미 한번 궤멸 되었다가 겨우 거병(擧兵)한 사람들이 아직도 덜 당해서 이러는 것인가? 답답하고 안타깝다"라고 했다.

 

야당이 세력을 긁어모아도 부족한데 김 위원장이 보수 세력 확장에 지나치게 소극적이란 비판이다.

 

국감이 마무리되던 지난 25일에는 "중도를 향한 몸부림보다는 우파 35% 좌파 35%  무당층 30%의 구도에서 우선 아군 35%를 묶어 놓고 중도로 나가야 한다"라며 "그런데 죽도 밥도 아닌 중도 좌클릭과 무기력한 원내 투쟁으로 집토끼도 달아나 버리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말대로 그분은 나가 버리면 그만이지만 탄핵대선에서 경험했듯이 엉망인 당으로는 누가 후보가 되어도 대선을 치를 수 없다"라며 "남아 있는 사람들은 또 한 번 시간에 쫓기는 혼란을 겪어야 한다. 무기력하게 끌려다니지 말고 상황을 이끌고 창출하는 비상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공익사업으로 주택 옮길 경우 해제 지역 인접지로의 이축 적극 허용해야
공익사업으로 기존 주택이 철거돼 이축이 필요한 경우 개발제한구역 내 지정 취락지구뿐만 아니라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지역으로의 이축도 허용해야 한다는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공익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돼 이사 후 신축(이축)해야 하는 사람에게 지정 취락지구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으로 이축을 거부한 것은 이축권자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고 결정했다. 경기도 남양주시에 거주하던 김씨는 지난 2010년, 도로건설사업으로 주택이 철거됐으나, 개인 사정으로 주택을 옮기지 못하다가 최근에서야 개발제한구역 해제 인접 지역에 토지를 매입한 후 남양주시에 이축을 신청했으나, 남양주시는 ‘개발제한구역 내에 이주할 수 있는 취락지구가 조성돼 있으므로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지역에 접한 토지로 이축은 불가능하다’며 김씨의 이축 신청을 거부했다. 개발제한구역 내 취락지구가 없거나 있더라도 이축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는 경우에만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인접 지역에 이축을 허가할 수 있다는 거였다. 김씨는 ‘지정된 취락지구로만 이축을 허용하는 것은 개인의 사정을 고려하지 않아 부당하다’며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