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8.0℃
  • 구름많음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9.0℃
  • 구름많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4.9℃
  • 구름많음울산 10.7℃
  • 흐림광주 10.0℃
  • 흐림부산 11.4℃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7.6℃
  • 구름조금금산 9.3℃
  • 흐림강진군 9.7℃
  • 구름조금경주시 11.0℃
  • 흐림거제 11.1℃
기상청 제공

정치


황교안, ‘조국 파면’ 외치며 청와대 앞서 삭발

“文에 경고..더 이상 국민 뜻 거스르지 말라”
“조국에 마지막 통첩...스스로 내려와 檢 수사 받으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차원에서 삭발을 감행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를 위해 삭발식을 진행했다.

 

황 대표는 삭발 후 마이크를 잡고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과 조국의 사법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거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며 “국민들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돕기 위해 사법농단을 서슴치 않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오늘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사람으로써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항거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제 뜻과 의지를 삭발로 다짐하고자 왔다”며 “국민여러분께 약속드린다. 저는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 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며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민여러분께 간곡히 호소 드린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싸워주셔야 한다. 지금은 싸우는 게 이기는 길”이라며 “저 황교안은 대한민국을 지키고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한국당에서는 조국 사퇴 촉구를 위해 박인숙 의원이 삭발한 데 이어 이학재 의원은 단식에 돌입하는 등 투쟁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