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7 (목)

  • 맑음동두천 8.0℃
  • 구름많음강릉 9.4℃
  • 구름조금서울 8.9℃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8.1℃
  • 맑음부산 8.8℃
  • 맑음고창 8.4℃
  • 맑음제주 10.2℃
  • 구름조금강화 8.7℃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정치


경기도 공공기관 채용경쟁률 ‘53.7대 1’...경기관광공사 244대1로 최고 

최다지원은 2,461명 지원한 경기도시공사

 

올해 하반기 경기도 산하 18개 공공기관 직원의 공개채용 경쟁률이 53.7대 1로 최종 마감됐다. 상반기 평균경쟁률 40대1보다 높아진 수치로, 학력이나 출신지역 등을 고려하지 않는 경기도 공개채용에 대한 높은 관심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경기도는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6일까지 경기도 공공기관채용 통합홈페이지(http://gg.saramin.co.kr)를 통해 ‘2019년 하반기 경기도 공공기관 통합공채시험’ 원서접수를 진행한 결과, 총 160명 모집에 8,595명이 지원해 평균 53.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먼저 경기관광공사가 3명 모집에 743명이 지원, 244.6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도 산하 18개 공공기관 가운데 가장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어 ▲킨텍스 112.8대1 (7명 모집 ‧ 790명 지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94대1 (2명 모집 ‧ 188명 지원) ▲경기도장애인체육회 87.6대1 (3명 모집 ‧ 263명 지원) ▲경기콘텐츠진흥원 81대1 (6명 모집‧ 488명 지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64.6대1 (5명 모집 ‧ 323명 지원) ▲경기문화재단 64대1 (11명 모집 ‧ 704명 지원) ▲경기도시공사 61.5대1 (40명 모집 ‧ 2,461명 지원) 등이 평균을 웃도는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경기도의료원 52.3대1 (10명 모집 ‧ 523명 지원) ▲경기연구원 46대1 (1명 모집 ‧ 46명 지원) ▲경기도일자리재단 40대1 (28명 모집 ‧ 1,120명 지원) ▲경기평택항만공사 37.6대1 (3명 모집 ‧ 113명 지원) ▲경기도주식회사 32.7대1 (14명 모집 ‧ 458명 지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19.5대1 (4명 모집 ‧ 78명 지원)▲경기대진테크노파크 18.2대1 (5명 모집 ‧ 91명 지원) ▲경기복지재단 15대1(10명 모집 ‧ 150명 지원) ▲경기신용보증재단 8.6대1 (5명 모집 ‧ 43명 지원) ▲경기도청소년수련원 7.3대1 (3명 모집 ‧ 22명 지원) 등 순이었다.


도 산하 18개 공공기관의 통합공채 필기시험은 오는 23일 치러질 예정으로 시험장소 등 필기시험 등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은 오는 14일 경기도 공공기관채용 통합 홈페이지(http://gg.saramin.co.kr)에 공지될 예정이다. 필기시험 이후 서류전형, 면접시험, 최종합격자 선발은 공공기관 자체적으로 실시된다. 특히 서류전형과 면접 등 채용 전 과정은 학력, 출신지역 등을 고려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방식’을 원칙으로 진행된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자원순환과 대기오염 방지의 합리적 방안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서 환경을 되살리는 일이 우리 모두에게 최우선의 과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7일 국회에서는 고형연료 적정 규제를 중심으로 「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한 연료제도 보완 토론회」가 열렸다. 고형연료(SRF)는 폐기물을 재가공한 뒤 이를 태워서 열로 회수하는 방식을 말하는데, 연소과정에서 나오는 다이옥신,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이 배출되면서 환경오염을 발생시키고 건강을 위협해 사업장과 인근 지역민들 간 갈등의 골이 생기고 있다. 해외 선진국들은 SRF 시설을 공영으로 운영하면서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으나 우리는 민간 사업자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국민적 피해예방을 위해서 고체연료 사용 금지 대상 지역을 선정하고 있으나 인구분포 변화에 따른 한계가 따르는 게 현실이다. 이날 토론회는 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해서 연료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고형연료의 적정 규제와 자원순환과 대기오염 방지의 합리적 절충 방안을 찾고자 마련됐다. 최기철 한국환경연구원은 ‘연료 사용제한제도의 과거와 현재’에 대해 발제했고, 토론자로는 박정철 환경부 대기관리과장, 조영제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 사무국장, 박래혁 경기도 기후환경정책과장, 최현정 SRF 발전소 및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