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8℃
  • 맑음강릉 27.7℃
  • 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5.2℃
  • 맑음광주 23.5℃
  • 구름많음부산 20.7℃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17.1℃
  • 구름조금보은 21.7℃
  • 구름조금금산 22.8℃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정부 힘만으론 부족"…코로나19 극복 '연대·협력' 강조

18일 '주요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
" '마음의 거리' 더욱 좁힐 때"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 침체 극복과 관련해 "정부의 힘만으론 부족하다. 우리 경제의 핵심 주체들이 '연대와 협력의 힘'으로 위기 극복의 주역이 되어 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요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경영계와 노동계, 중소·중견기업, 벤처·소상공인, 수출·서비스업, 금융계와 소비자단체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아주 엄중한 상황이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보건 위기와 경제 위기가 한꺼번에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라며 "더 크게 걱정되는 것은 경제다. 그리고 민생이다. 몇몇 분야가 아니라 전 산업 분야가 위기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정부가 내수·소비 진작책을 담은 20조 원 규모의 '민생경제 종합대책'에 더해 11조7,000억 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했지만, 문제는 우리만 잘 극복한다고 해결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전례 없는 대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는 수요와 공급의 동시 충격, 실물과 금융의 복합 위기를 야기하고 있다"라며 "전 세계가 함께 겪고 있는 문제라 경제 위기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크다. 과거 경제 위기 사례와 양상이 전혀 다르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에 있어 국내외 '연대'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은 보건과 경제 모두 글로벌 공조가 절실하다"라며 "'G20 화상 정상회의'를 주요국에 제안한 것도 그 이유 때문이다. 우선 당장은 각국이 방역 때문에 입국 제한조치를 취하더라도 최소한 기업인들의 국가 간 이동은 허용토록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연대와 협력의 힘'을 믿는다"라며 "지금, 이 순간에도 의료진과 민간 자원봉사자들이 최전선에서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국민은 스스로 방역 주체가 되어 힘을 모으고 있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과 은행, 종교계는 생활치료센터 활용을 위해 연수원과 종교시설을 자발적으로 제공하고, '착한 임대료 운동'도 전국 곳곳으로 확산하고 있다"라며 "경사노위에서 노동계와 경영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사정 선언문'을 발표해 고통을 나누며 함께 이겨 나가기로 결의했다. 벤처·스타트업 업계는 신속 진단키트 개발과 ‘코로나맵’, ‘마스크맵’ 같은 정보 제공으로 방역 당국의 짐을 덜어주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어둠 속에 더욱 빛나는 우리 국민의 저력"이라며 "지금 우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지만, '마음의 거리'는 더욱 좁힐 때다. 정부는 '방역이 최선의 경제 대책'이라는 생각으로 감염병의 확산을 차단하고, 경제를 지켜나가기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