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0.6℃
  • 비 또는 눈서울 2.0℃
  • 대전 4.2℃
  • 대구 6.3℃
  • 울산 5.6℃
  • 광주 7.4℃
  • 흐림부산 7.1℃
  • 흐림고창 6.8℃
  • 박무제주 12.8℃
  • 흐림강화 0.6℃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3℃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정치


안철수 "4월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자 안 낸다…비례공천만"

"실용적 중도 개척하고, 정당 간 혁신경쟁, 정책경쟁 견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오는 4월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고 비례대표 후보만 내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2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 대신, 비례공천을 통해 실용적 중도의 길을 개척하고, 야권은 물론 전체 정당 간의 혁신경쟁, 정책경쟁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길이 제가 현실정치에 복귀하면서 이루려고 했던 두 가지 목표, 즉 첫째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고, 둘째 실용정치, 중도정치를 뿌리내려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꿀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안 대표는 "대한민국이 이대로 가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시는 국민들께서는 지역 선거구에서 야권 후보를 선택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주시고, 정당투표에서는 가장 깨끗하고 혁신적이며 미래지향적인 정당을 선택해 반드시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꿔달라"며 "오늘의 결정이 이번 총선에서 전체 야권의 승리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저는 정치공학적인 보수통합과 '묻지 마 반문연대'는 처음부터 반대했다"라면서도 "대안을 만들고 제대로 일하는 정당 하나 정도는 살아남아야 한국 정치를 바꿀 수 있다고 생각했다. 실용정치, 중도정치의 길을 가면서도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국민의당이 과감하게 지역구 공천을 하지 않는 희생적 결단을 통해 이 두 가지를 이룰 수 있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대신,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 대결에 집중해서 치열하게 혁신경쟁을 해나간다면, 누가 한국 정치를 바꾸고 대한민국을 발전시킬 수 있는지 진정한 승부를 겨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바른미래당을 나온 안철수계 의원들이 잇따라 미래통합당에 입당하는 것을 두고 "오랫동안 정치 여정을 함께했던 의원들에게는 부담 가지지 말고 스스로의 정치 진로를 결정하시라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안 대표는 "팔과 다리를 떼어내는 심정이었다"며 "하지만 그분들의 뜻과 사정을 존중하고 유능한 정치인들이 뜻을 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제가 할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우리 국민께 진정으로 도움이 되는 정치 구도는 과반 정당이 없는 여소야대의 다당제 상황이라고 확신한다"라며 "특정 정당이 승리하는 선거가 아니라 우리 국민이 승리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 정권을 심판하면서도 실용정치, 중도정치의 힘들고 외로운 길을 지키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이강인, 런던으로 손흥민 선수 찾아가 사과
-이강인, 흥민이 형과 팀 그리고 축구 팬에게 고개 숙여 사과 -요르단 경기 전날 탁구,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 반성한다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선수가 런던으로 손흥민 선수를 찾아가 직접 사과했다며, 장문의 2차 사과문을 올렸다. 이강인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이강인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지난 아시안컵 대회에서 저의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흥민 형을 비롯한 팀 전체와 축구 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며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의 짊어진 무게를 이해하고 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썼다. 이어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흔쾌히 반겨주시고 응해주신 흥민이 형께 이글을 통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했다. 또 “흥민이 형에게 얼마나 간절한 대회였는지 제가 머리로는 알았으나 마음으로 그리고 행동으로는 그 간절함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던 부분에서 모든 문제가 시작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반성했다. 이강인은 특히 논란이 된 요르단전 전날 저녁 식시 시간에 탁구 경기를 한 것에 대해 “절대로 해서는 안될 행동을 했다”며 “이런 점들에 대해 깊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