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4.0℃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2.4℃
  • 흐림제주 9.4℃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갤럽]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47%…민주당 40%·한국당 20%

'정세균 국무총리' 적합' 42%, '부적합' 25%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소폭 상승한 반면 부정평가는 하락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에서도 엇갈리며 양당의 격차가 벌어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1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지난 조사보다 3%p 오른 47%로 나타났다.

 

긍정평가 이유로는 '외교 잘함' 12%,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 9%, '복지확대' 8%, '전반적으로 잘한다' 7%, '북한과의 관계 개선' 6% 등을 꼽았다.

 

'문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응답은 지난 조사에서 3%p 떨어진 43%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 이유는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 34%, ', '북한 관계 치중·친북성향' 8%,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7%, '독단적·일방적·편파적' 6% 등이 있었다.

 

연령별 긍정과 부정률을 보면 20대 47%/39%, 30대 60%/34%, 40대 55%/36%, 50대 40%/53%, 60대+ 38%/49%였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의 82%,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74%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89%가 부정적이었고,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긍정 25%, 부정 53%로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

 

정당 지지도에선 민주당이 지난 조사보다 3%p 오른 40%를 기록했다. 반면 한국당은 3%p 떨어진 20%를 나타냈다.

 

정의당은 4%p 떨어진 6%였고, 바른미래당은 2%p 하락한 3%, 민주평화당은 0.1%, 우리공화당은 0.6%를 기록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무총리 적합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2%가 '적합하다'고 답했고 25%는 '적합하지 않다'고 봤으며 33%는 의견을 유보했다.

 

'적합하다'는 의견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성향 진보층 등에서 60%를 넘었고, '적합하지 않다'는 자유한국당 지지층 56%, 성향 보수층 43% 등에서 두드러졌다.

 

연령별로는 40대에서 53%가 적합하다고 봤고, 다른 연령대와 성향 중도층 등에서도 '적합' 응답이 '부적합'보다 10%포인트 이상 많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남녀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응답률은 14%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檢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 조국 불구속 기소…曺 "결론 정해둔 수사, 법정에서 반박"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킨 혐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불구속기소 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결론을 정해둔 수사'에 맞서 전면적으로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혐의에 대해 검찰은 저를 피고인으로 만들어 놓았지만, 법정에서 하나하나 반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7일 검찰의 기소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감찰 종료 후 보고를 받고 상대적으로 가벼운 조치를 결정한 것이 직권남용이라는 공소사실에 대해서도 그 허구성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검찰의 공소장을 보더라도,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했던, 민정수석의 지위를 활용하여 이익을 챙긴 '권력형 비리' 혐의는 없다"라며 "그러나 가족 관련 문제에서 '공정의 가치'가 철두철미 구현되지 못한 점이 확인되었던바, 도덕적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후적으로 볼 때, 민정수석으로서 정무적 판단에 미흡함도 있었다. 이유 불문하고,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국정 운영에 부담을 초래한 점을 자성한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그렇지만 저의 법적 책임에 대해서는 법정에서 사실과 법리에 따라 철저히 다투고자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