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흐림동두천 14.5℃
  • 흐림강릉 18.1℃
  • 흐림서울 15.3℃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6.8℃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16.8℃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17.5℃
  • 흐림제주 21.2℃
  • 흐림강화 14.8℃
  • 흐림보은 12.7℃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정치


심상정 "국회의원·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하자"

국회에 '국회의원 자녀 입시비리 검증 특별위원회' 설치 제안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 및 취업 관련 자료 신고 의무화도 제안

URL복사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4일 "국회의원 및 고위공직자 자녀들의 입시비리 전수조사를 위한 '국회의원 자녀 입시비리 검증 특별위원회'를 국회에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회의 의결로 감사원에 국회의원을 포함해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감사를 요구하는 방안을 제안한다"고 했다.

 

이어 차제에 특권 교육 청산을 위해 개혁 입법으로 뒷받침할 것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이런 제안 이유에 대해 "최근 조국 정국을 통해서 기득권의 대물림에 있어 보수와 진보가 모두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이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특권 교육은 진보·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기득권의 특권 카르텔을 청산해야 하는 문제"라며 "특권 품앗이 등 그들만의 특권적 관행을 청산하라는 국민의 명령에 국회부터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심 대표는 "공직윤리법 개정과 공수처법 제정을 통해 고위공직자 자녀의 입시 및 취업 관련 자료의 신고를 의무화하자"며 "공수처가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 및 취업 관련 비리에 대한 상시적인 수사를 담당하면 기득권층만의 특권 카르텔이 생길 수 있는 토양을 제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정치권이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현역 국회의원은 물론이고 총선 출마 희망자까지 특권 교육이 싹틀 수 있는 여지를 차단할 때 국민을 위한 신뢰받는 국회로 거듭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마찬가지지만 조국 장관 특권 교육 문제를 강하게 제기한 자유한국당도 정의당 제안에 적극 찬성하고 동참할 것을 기대한다"며 "대한민국의 악성 종양인 특권 교육을 도려내어 건강한 대한민국, 역동적인 대한민국으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추미애 장관,라임·윤석열 가족 사건 수사지휘권 행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일 라임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과 관련한 사건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 추 장관은 이날 "라임자산운용 사건 관련 여야 정치인 및 검사들의 비위 사건을 포함한 총장 본인·가족·측근과 관련된 아래 사건에 대해 공정하고 독립적인 수사를 보장하기 위해, 검찰총장은 서울남부지검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대검찰청 등 상급자의 지휘 감독을 받지 아니하고 독립적으로 수사한 후 그 결과만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조치할 것을 지휘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라임 로비 의혹 사건은 관련된 진상을 규명하는 데 있어 검찰총장 본인 또한 관련성을 전혀 배제할 수 없다는 점에서 어느 때보다 공정하고 독립적인 수사가 필요하다"라며 "또 본인 및 가족과 측근이 연루된 사건들은 검사윤리강령 및 검찰 공무원 행동강령에 따라 회피해야 할 사건이므로 수사팀에게 철저하고 독립적인 수사의 진행을 일임하는 것이 마땅하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낸 수사 지휘서 전문. 수사지휘 수신 검찰총장 제목 라임 로비의혹 사건 및 검찰총장 가족과 주변 사건 관련 지휘 1. 최근 제기된 ‘라임자산운용’ 로비의혹 사건과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