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9 (금)

  • 맑음동두천 22.0℃
  • 구름조금강릉 19.6℃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19.8℃
  • 맑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3.4℃
  • 맑음고창 22.8℃
  • 흐림제주 20.3℃
  • 맑음강화 21.2℃
  • 맑음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정치


'공천배제' 홍준표·김태호 무소속 출마 강행

홍준표 "이번 양산을 공천 심사, 불의와 협잡의 전형…순응은 홍준표답지 않은 처신"
김태호 " "당 잠시 떠난다…당심보다 민심 따르는 것이 시대정신"

URL복사

 

오는 4월 총선 공천에서 배제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무소속 출마를 강행한다.

 

홍 전 대표는 9일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공천배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홍 전 지사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38년 공직생활 동안 불의와 협잡에는 굴하지 않았다"라며 "이번 양산을 공천 심사는 불의와 협잡의 전형이다. 불의와 협잡에 순응하는 것은 홍준표답지 않은 처신"이라며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홍 전 대표는 경남 양산을에서 컷오프되자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대표 측의 경쟁자 쳐내기와 김형오 위원장의 사감이 합작한 야비한 공천 배제를 내가 어떻게 받아들이는 것이 과연 홍준표다운 행동인지 오늘부터 숙고하겠다. 숙고는 길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홍 전 대표는 애초 자신의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당의 험지 출마 요구에 경남 양산으로 출마지역을 옮겼다.

 

 

김태호 전 경남지사 역시 진보 성향 강세 지역으로 꼽히는 창원 성산구 자신의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 출마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을 잠시 떠난다. 한 번도 떠나 본 적이 없는 친정집을 잠시 떠난다. '꼭' 살아서 돌아오겠다"라고 했다.

 

또 당 공관위에 대해 "참 나쁜 결정을 내렸습니다. '큰 정치인은 고향발전을 위해서 일할 수 없다'는 무슨 해괴망측한 논리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전 지사는 "'아무나 공천해도 된다'고 생각했다면, 지역발전을 학수고대 하고 있는 지역민의 간절한 바람에 찬물을 끼얹는 오만한 결정"이라며 "아쉬운 마음은 크지만 더 이상 미움도 미련도 갖지 않겠다. 어떤 요청도 하지 않겠다"라고 했다.

 

김 전 지사는 "그동안 공관위는 선거가 어려운 험지에 출마할 것을 강권했지만, 저는 삶터가 어려운 험지에서 지역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호소했다"라며 "당심을 따르라고 강요했지만, 저는 민심을 따르는 것이 시대정신이라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존경하고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께 머리 숙여 용서를 구한다"라며 "우리 지역을 크게 키우고, 김태호도 더 큰 꿈을 펼치겠다는 그 약속. 아무도 흔들지도 막아서지도 못하게 지켜낼 것이다. 그리고 이겨낼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지사는 "정말 무소속 출마는 상상도 못 해 봤는데 오늘 한 번도 떠나 본 적 없는 당을 잠시 떠나려 한다"라며 "반드시 당으로 돌아가 무능한 현 정권을 심판하고, 정권 창출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강기정, '5천만원 전달 진술' 김봉현 진술 "사기, 날조…고소할 것"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천만원을 건넸다'라는 취지의 법정 증언에 대해 강 전 수석이 "너무 터무니없는 사기, 날조여서 법적 대응을 준비한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월요일 고소장을 들고 검찰로 직접 가겠다. 김봉현을 위증과 명예훼손으로, 이강세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강기정 개인의 문제를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흠집내기 의도를 묵과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전날에도 강 전 수석은 "김봉현이 재판 도중 진술한 내용 중 저와 관련된 금품수수 내용은 완전한 사기, 날조"라며 "금품수수와 관련해 한 치의 사실도 없으며 이에 저는 민·형사를 비롯한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대응을 강력히 취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재판에서 진위도 밝혀지지 않은 한 사람의 주장에 허구의 내용을 첨가해 보도하거나 퍼트린 모든 언론에도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실제 언론중재위원회에 해당 내용을 보도한 조선일보를 제소했다. 강 전 수석은 "조선일보는 같은 재판에서 김봉연의 진술과는 상반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