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13.1℃
  • 구름조금강릉 9.2℃
  • 구름조금서울 12.6℃
  • 흐림대전 13.9℃
  • 흐림대구 10.6℃
  • 흐림울산 9.6℃
  • 흐림광주 11.4℃
  • 흐림부산 10.5℃
  • 흐림고창 8.9℃
  • 흐림제주 12.4℃
  • 구름조금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13.3℃
  • 흐림금산 12.6℃
  • 흐림강진군 11.7℃
  • 흐림경주시 9.5℃
  • 흐림거제 11.3℃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오늘부터 40년 애독자였던 조선일보 절독한다"

'정치 신인' 출마 지역 골라 대구 수성을 출마 보도
"허위 날조 기사 보고 분노한다"

 

오는 4월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하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23일 "오늘부터 40년 애독자였던 조선일보는 절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3일 자 조선일보 6면에 실린 '통합당 낙천 현역들, 만만한 곳 무소속 출마'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해당 기사는 "미래통합당에서 공천 배제(컷오프)된 현역 의원들이 청년·여성 등 '정치 신인'들이 공천된 지역에서 잇따라 무소속 출마에 나서고 있다"며 홍 전 대표의 대구 수성을 출마 배경에 "원내 진입 경험이 없는 여성 후보가 공천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홍 전 대표는 "오늘 아침 조선일보 허위 날조 기사를 보고 분노한다. 막천에 희생된 사람들을 일괄로 싸잡아 비난하면서 만만 한곳 골라 출마한다는 기사"라며 "이번 공천이 정당한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조선일보는 보는가"라고 했다.

 

이어 "내가 수성을로 온 것은 수성을 공천자가 누가 될지도 모르는 경선으로 결정되기 8일 전의 일이고, 나는 현역도 아닌데 현역 낙천자와 싸잡아 비난하고 있다"라며 "마치 수성을에 여성 공천자가 되기를 기다렸다는 듯이 기회주의적인 출마를 했다는 오늘 자 조선일보 기사는 참으로 참기 어려운 악의적인 날조 기사"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정적쳐내기 협잡 막천이라도 그대로 따라야 한다는 것이 조선일보의 사시(社是)인가"라며 "한 줌도 안되는 야당 기득권 세력이 막천을 해도 국민은 그대로 수용하라고 하는 것이 조선일보의 편집 방침인가"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내 뒤에는 계파는 없어도 조선일보 구독자들보다 비교도 안 되게 많은 국민들이 있다"라며 "100년 전통의 조선일보가 겨우 이정도였던가. 오늘부터 40년 애독자였던 조선일보는 절독 하기로 했다"라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식약처, 코로나19 사태 속 무허가 손소독제 155만개 불법 제조·유통 적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불안감을 악용해 무허가 손소독제를 제조·판매하고 살균소독제를 질병·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처럼 거짓·과장 표시한 업체 등 총 7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7일 밝혔다. 이들 업체가 불법으로 제조·유통한 물량은 총 155만개, 시가 11억 상당이었다. 조사결과 무허가 의약외품을 제조한 A업체 등 총 5개 업체는 의약외품 제조업체로부터 손소독제 원재료를 제공받아 불법으로 제조한 손소독제 138만개를 중국, 홍콩 등에 수출하거나 시중에 유통시켰다. 또 식품첨가물을 제조하는 B업체 등 2개 업체는 식기·도마에 사용하는 살균소독제를 질병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거나 신체조직의 기능 등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17만개를 시중에 판매했다. 식약처는 무허가 업체에 대해 약사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착수하고, 식품첨가물 제조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회수·폐기 조치 등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손소독제 불법 제조·유통 행위를 근절하고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이 투명해질 수 있도록 범정부 합동단속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국민은 식약처와 각 시도가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