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3 (월)

  • 맑음동두천 17.7℃
  • 구름조금강릉 11.6℃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9.2℃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4.2℃
  • 구름조금제주 15.7℃
  • 맑음강화 13.8℃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18.9℃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한 주만에 반등한 47.0%…부정평가 49.9%

20대 긍정평가 큰 폭으로 증가…민주당 40.4%·한국당 32.1%

 

하락세이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반등에 성공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3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7%p 오른 47.0%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평가는 1.0%p 내린 49.9%였다. '모름·무응답'은 0.7%p 감소한 3.1%였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울산·경남의 긍정평가는 전주 보가 8.7%p 증가한 39.9%(부정평가 55.5%)였고, 경기·인천은 2.7%p 오른 51.3%(부정평가 45.5%)였다.

 

특히 연령별로는 20대 지지가 9.2%p 증가한 47.8%(부정평가 46.9%), 40대는 3.8%p 늘어난 59.1%(부정평가 39.8%)였다.

 

직업별로는 무직 45.7%(부정평가 48.6%), 노동직 48.7%(부정평가 47.1%), 사무직 57.0%(부정평가 41.7%)으로 상승했다.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에서 14.6%p로 큰 폭으로 상승한 68.4%(부정평가 31.6%), 무당층에서도 2.3%p 증가한 27.9%(부정평가 61.4%)를 기록했다.

 

반면, 대구·경북에선  4.7%p 빠진 27.2%(부정평가 70.9%)였고, 자영업에서도 8.9%p가 하락한 38.7%(부정평가 58.6%)였다.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희비가 엇갈렸다.

 

민주당은 지난 조사보다 2.0%p 오른 40.4%로 한 주만에 40%대를 회복했다. 한국당은 0.6%p 내린 32.1%였다. 지난 주간조사에 처음 포함된 새로운보수당은 0.9%p 빠진 3.8%, 정의당은 0.1%p 오른 4.4%였다.

 

바른미래당은 4.1%, 대안신당 1.7%, 우리공화당 1.1%, 민주평화당 1.0%, 민중당 0.7% 순이었다.

 

이번 국정 수행 지지율 여론조사는 tbs와 YTN 의뢰로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 응답률은 4.4%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서지현 검사 “‘박사방’ 사건, ‘예견된 범죄’…제대로 대처 안 하면 ‘지옥’”
검찰 내 성추행 문제를 폭로해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가 ‘박사방’ 사건을 두고 “너무나 당연히 ‘예견된 범죄’였다”며 “n번방 사건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우리 아이들은 정말 제대로 된 ‘지옥’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서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베, 소라넷 등에서 유사 범죄들이 자행됐지만,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 손정우, 양진호, 승리, 김학의, 안태근. 여성을 인간 취급하지 않은 자들,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투, 버닝썬, 화장실 몰카 등 여성 이슈 신경 쓰면 남성들 표 떨어진다고 외면한자들 누구였나. 나, 내 가족만 피해자나 가해자가 아니면 된다고 외면한 이들은 누구였나”라며 그동안의 정치·사회적 무관심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당할만 했다고? ‘노예’ 외에도(이 경우도 절대 부동의나) 카톡 프로필, 인스타 사진, 동기 여학생 치마 속과 명찰, 지나가는 스튜어디스 사진, 하물며 여친이나 가족사진 등 올려 포르노 합성 요청, 욕설, 음란 문자 발송이나 강간 요청하고 공유한 방이 셀 수 없는데 그것도 피해자 잘못인가?”라면서 “도대체 언제까지 그렇게 가해자는 미래창창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