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9 (금)

  • 맑음동두천 22.0℃
  • 구름조금강릉 19.6℃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19.8℃
  • 맑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3.4℃
  • 맑음고창 22.8℃
  • 흐림제주 20.3℃
  • 맑음강화 21.2℃
  • 맑음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한 주만에 반등한 47.0%…부정평가 49.9%

20대 긍정평가 큰 폭으로 증가…민주당 40.4%·한국당 32.1%

URL복사

 

하락세이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반등에 성공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3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7%p 오른 47.0%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라는 부정평가는 1.0%p 내린 49.9%였다. '모름·무응답'은 0.7%p 감소한 3.1%였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울산·경남의 긍정평가는 전주 보가 8.7%p 증가한 39.9%(부정평가 55.5%)였고, 경기·인천은 2.7%p 오른 51.3%(부정평가 45.5%)였다.

 

특히 연령별로는 20대 지지가 9.2%p 증가한 47.8%(부정평가 46.9%), 40대는 3.8%p 늘어난 59.1%(부정평가 39.8%)였다.

 

직업별로는 무직 45.7%(부정평가 48.6%), 노동직 48.7%(부정평가 47.1%), 사무직 57.0%(부정평가 41.7%)으로 상승했다.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에서 14.6%p로 큰 폭으로 상승한 68.4%(부정평가 31.6%), 무당층에서도 2.3%p 증가한 27.9%(부정평가 61.4%)를 기록했다.

 

반면, 대구·경북에선  4.7%p 빠진 27.2%(부정평가 70.9%)였고, 자영업에서도 8.9%p가 하락한 38.7%(부정평가 58.6%)였다.

 

정당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희비가 엇갈렸다.

 

민주당은 지난 조사보다 2.0%p 오른 40.4%로 한 주만에 40%대를 회복했다. 한국당은 0.6%p 내린 32.1%였다. 지난 주간조사에 처음 포함된 새로운보수당은 0.9%p 빠진 3.8%, 정의당은 0.1%p 오른 4.4%였다.

 

바른미래당은 4.1%, 대안신당 1.7%, 우리공화당 1.1%, 민주평화당 1.0%, 민중당 0.7% 순이었다.

 

이번 국정 수행 지지율 여론조사는 tbs와 YTN 의뢰로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 응답률은 4.4%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강기정, '5천만원 전달 진술' 김봉현 진술 "사기, 날조…고소할 것"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천만원을 건넸다'라는 취지의 법정 증언에 대해 강 전 수석이 "너무 터무니없는 사기, 날조여서 법적 대응을 준비한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월요일 고소장을 들고 검찰로 직접 가겠다. 김봉현을 위증과 명예훼손으로, 이강세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강기정 개인의 문제를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흠집내기 의도를 묵과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전날에도 강 전 수석은 "김봉현이 재판 도중 진술한 내용 중 저와 관련된 금품수수 내용은 완전한 사기, 날조"라며 "금품수수와 관련해 한 치의 사실도 없으며 이에 저는 민·형사를 비롯한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대응을 강력히 취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재판에서 진위도 밝혀지지 않은 한 사람의 주장에 허구의 내용을 첨가해 보도하거나 퍼트린 모든 언론에도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하게 밝힌다"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실제 언론중재위원회에 해당 내용을 보도한 조선일보를 제소했다. 강 전 수석은 "조선일보는 같은 재판에서 김봉연의 진술과는 상반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