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5.8℃
  • 구름조금강릉 9.8℃
  • 구름많음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4.3℃
  • 구름조금대구 7.1℃
  • 맑음울산 9.7℃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9.8℃
  • 흐림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11.8℃
  • 흐림강화 4.9℃
  • 구름많음보은 1.9℃
  • 구름많음금산 2.3℃
  • 흐림강진군 4.5℃
  • 맑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정치


법무부, '검찰개혁' 위한 국민 제안 받는다

법무부 홈페이지에 '국민제안' 공간 열고 접수 시작

 

법무부가 24일 법무·검찰 개혁에 관한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국민제안' 공간을 열었다.

 

법무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법무·검찰 개혁에 관한 국민제안'을 열고 국민 제안 접수를 시작했다.

 

국민제안은 국민 누구나, 법무부 홈페이지 '열린장관실'에 신설된 '국민제안'에 접속해 법무·검찰 개혁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제안할 수 있다.

 

또 법무부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국민제안' 팝업창도 설치해 국민들이 쉽게 접속해 제안할 수 있도록 했다.

 

국민제안으로 접수된 의견은 조만간 발족될 제2기 법무·검찰 개혁위원회 안건으로 건의하는 등 정책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법무부는 전국의 검사와 검찰 직원들로부터 장관 명의 이메일로 '검찰 조직문화 및 근무평가 제도 개선, 검찰업무에 관한 고민, 검찰개혁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이 역시 검찰제도 개선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