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2 (일)

  • 흐림동두천 -1.2℃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0.6℃
  • 흐림대전 1.5℃
  • 구름많음대구 1.0℃
  • 흐림울산 3.5℃
  • 흐림광주 4.5℃
  • 흐림부산 7.3℃
  • 흐림고창 3.7℃
  • 제주 9.3℃
  • 흐림강화 -1.2℃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5.2℃
  • 구름많음경주시 3.3℃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정치


안철수, 정계복귀 선언 "이제 돌아가 어떻게 정치바꿀지 상의"

"외로운 길이라도 가야 할 길 가겠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일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 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 하는 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다"며 정계 복귀를 선언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외로운 길일지라도 저를 불러주셨던 국민의 마음을 소중히 되새기면서 가야 할 길을 가겠다"라고 했다.

 

안 전 의원은 "저는 지난 1년여간 해외에서 그동안의 제 삶과 6년간의 정치 활동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다"라며 "국민들께서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내주셨지만 제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정치는 국가의 미래를 위한 봉사'라는 제 초심은 변치 않았음은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 전 의원은 또 "세계는 미래를 향해 빛의 속도로 바뀌고 있지만, 외국에서 바라본 우리나라는 안타깝게도 과거에 머물러 있다"라며 "미래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 나라는 미래가 없다"라고 진단했다.

 

현 정치 상황에 대해서도 "8년 전 저를 불러주셨던 때보다 더 악화되고 있다"라며 "이념에 찌든 기득권 정치세력들이 사생결단하며 싸우는 동안 우리의 미래, 우리의 미래세대들은 계속 착취당하고 볼모로 잡혀있을 수밖에 없다. 이대로라면 대한민국은 장차 어떻게 될지 암담하다"고 했다.

 

안 전 의원은 "국민이 대한민국의 부강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국민의 행복을 위해 존재한다는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하다. 미래를 내다본 전면적인 국가혁신과 사회통합, 그리고 낡은 정치와 기득권에 대한 과감한 청산이 필요하다"라며 그래야 우리는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다시 시작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라며 "우리 국민께서 저를 정치의 길로 불러주시고 이끌어주셨다면, 이제는 제가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HOT클릭 TOP7


배너







사회

더보기
우울한 설 맞는 일용직 근로자들...건설업 불황에 '직격탄'
“곧 휴일이라 일자리가 더 없어...(연휴에는) 건설현장 청소하고 자재 정리하는 것만 시켜서 많이 안 뽑아” 설 명절을 하루 앞둔 20일 새벽 4시경 서울 남구로역 2번 출구 인근 인력사무소 밀집 지역에서 만난 건설 일용직 근로자 A씨는 근심 가득한 눈빛으로 이렇게 말했다. 바로 옆 자판기에서 커피를 뽑던 건설 일용직 근로자 B씨도 “근래 건설현장에서 인력을 많이 안 뽑는다”며 “(더군다나) 내일부터는 휴일이다 보니 많은 작업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힘없이 말했다. 이날 서울의 새벽 기온은 영하5도를 기록할 정도로 추웠지만,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온 사람은 어림잡아 70명 이상 돼 보였다. 그러나 이 가운데 3분의 1은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발걸음을 돌렸다. 오전 5시부터 공구와 못이 든 가방을 들고 하염없이 천막 쉼터에서 기다리던 C씨는 “(집에) 가야겠다. 오늘은 안됐네”라며 남구로역으로 향했다.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다른 근로자들도 하나둘 자리를 떠났다. 그들의 눈빛에는 부양하는 가족에 대한 책임과 걱정이 한가득 묻어났다. 이처럼 건설 일용직 인력시장이 어려움을 겪는 이유는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고(高) 악재에 따른 건설경기 악화와 무관하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