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4 (화)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9.3℃
  • 맑음울산 9.0℃
  • 맑음광주 7.4℃
  • 맑음부산 10.1℃
  • 흐림고창 3.9℃
  • 맑음제주 10.8℃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 소폭 하락 46.7%…민주당 38%·한국당 30%

부정평가 48.3%로 긍정평가 앞질러… 오차범위 내 1.6%p 차이

 

50%대까지 근접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하락하며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질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4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2.8%p 떨어진 46.7%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9%p 오른 48.3%였다. '모름·무응답'은 0.1%p 감소한 5.0%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수도권과 부산·울산·경남(PK), 충청권, 2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 중도층과 진보층, 보수층에서 하락한 반면, 호남에서는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나란히 하락했다.

 

민주당은 지난 조사보다 3.0%p 낮아진 38.0%로 4주 만에 다시 30%대로 떨어졌다. 민주당은 대부분의 계층에서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대구·경북(TK)과 경기·인천, 부산·울산·경남(PK), 30대,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하락 폭이 컸던 반면, 충청권에서는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역시 1.0%p 하락한 30.0%를 기록했다. 한국당은 대구·경북(TK)과 서울, 20대와 30대, 60대 이상, 보수층에서 하락했다. 부산·울산·경남(PK)과 호남, 경기·인천, 40대, 진보층과 중도층에서는 상승했다.

 

정의당은 1.1%p 오른 7.2%, 바른미래당은 0.9%p 오른 6.5%, 민주평화당은 0.3%p 내린 2.2%를 기록했다.

 

이번 국정 수행 지지율 여론조사는 YTN의 의뢰로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 응답률은 5.4%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서지현 검사 “‘박사방’ 사건, ‘예견된 범죄’…제대로 대처 안 하면 ‘지옥’”
검찰 내 성추행 문제를 폭로해 ‘미투 운동’을 촉발한 서지현 검사가 ‘박사방’ 사건을 두고 “너무나 당연히 ‘예견된 범죄’였다”며 “n번방 사건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 우리 아이들은 정말 제대로 된 ‘지옥’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서 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베, 소라넷 등에서 유사 범죄들이 자행됐지만,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 손정우, 양진호, 승리, 김학의, 안태근. 여성을 인간 취급하지 않은 자들, 누가 제대로 처벌받았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투, 버닝썬, 화장실 몰카 등 여성 이슈 신경 쓰면 남성들 표 떨어진다고 외면한자들 누구였나. 나, 내 가족만 피해자나 가해자가 아니면 된다고 외면한 이들은 누구였나”라며 그동안의 정치·사회적 무관심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당할만 했다고? ‘노예’ 외에도(이 경우도 절대 부동의나) 카톡 프로필, 인스타 사진, 동기 여학생 치마 속과 명찰, 지나가는 스튜어디스 사진, 하물며 여친이나 가족사진 등 올려 포르노 합성 요청, 욕설, 음란 문자 발송이나 강간 요청하고 공유한 방이 셀 수 없는데 그것도 피해자 잘못인가?”라면서 “도대체 언제까지 그렇게 가해자는 미래창창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