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19.2℃
  • -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4.0℃
  • 구름많음대구 20.7℃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0.4℃
  • -고창 22.5℃
  • 흐림제주 23.8℃
  • -강화 20.6℃
  • -보은 21.4℃
  • -금산 22.7℃
  • -강진군 22.2℃
  • -경주시 20.1℃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오늘 정전선언 후 66년 만에 판문점서 미국과 북한 만난다"

한미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서 밝혀…"세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에게 응원 보내 것"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정전선언이 있은 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며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분단의 상징 판문점에서 마주 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서로 소통하고 대화하면 최선의 상황으로 다가갈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오늘 볼 수 있게 됐다"며 "남과 북은 평화를 확신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 찬 응원 보내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며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의 평화 이뤄낸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평화는 분쟁보다 더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한다"며 "용기를 내주신 두 분 정상에 감사드리며, 오늘 평화로 가는 방법을 한반도가 증명할 수 있게 돼 저는 매우 마음이 벅차다"고 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굉장히 좋은 관계가 됐다고 생각하고 서로 이해한다고 생각한다"며 "나도 김 위원장을 잘 이해하게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 정부에 비하면 많은 변화가 있었다. 김 위원장과 나의 사이에 많은 분노가 있었지만, 지금은 사이가 좋아졌다"며 "대화를 하더라도 나쁜 일이 있을 수 있지만 우리는 큰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25전쟁) 유해 송환도 이뤄지고 (북한에 있던) 인질도 구출됐고, 더 이상 미사일·핵 실험도 없다"며 "한국이 완전히 다른 나라가 됐고 일본 하늘에도 미사일이 날아가지 않게 된 것은 여러분도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