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14.9℃
  • 박무서울 7.8℃
  • 박무대전 9.7℃
  • 구름조금대구 13.4℃
  • 맑음울산 16.9℃
  • 흐림광주 9.9℃
  • 맑음부산 14.7℃
  • 흐림고창 8.8℃
  • 구름조금제주 13.2℃
  • 구름많음강화 8.6℃
  • 흐림보은 9.6℃
  • 흐림금산 9.2℃
  • 흐림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13.9℃
  • 구름조금거제 13.7℃
기상청 제공

정치


윤영일 의원 “국립현대미술관 진도관 건립' 촉구

진도, 소치 허련 등 운림산방 5대 작가 배출, 한국 남종화의 요람
국립남도국악원과 함께 ‘문화·예술 전통 계승’ 시너지 기대

 

민주평화당 윤영일 의원(해남·완도·진도)이 ‘국립현대미술관 진도관 건립’을 촉구했다.

 

윤영일 의원은 지난 28일(금요일), 국회에서 문화체육관광부 김진곤 지역문화정책국장을 만나 ‘국립현대미술관 진도관 건립’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진도는 소치 허련 등 운림산방 5대 직계 작가를 배출한 한국 남종화의 요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16 한·중·일 미술전’과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14년째 이어 온 ‘대한민국 소치미술대전’을 개최하는 등 충분한 인프라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어 “진도씻김굿(국가무형문화제 72호), 진도다시래기(국가무형문화제 81호), 진도만가(전남 무형문화재 19호) 등 진도 상·장례 문화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해 추진 중”이라며 “국립현대미술관 진도관이 건립된다면 국립남도국악원과 함께 문화·예술의 전통을 계승하는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진곤 지역문화정책국장 역시 “진도는 전국 최초로 민속문화예술특구로 지정되는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예술의 보고(寶庫)인 만큼 더욱 큰 관심을 갖겠다”면서 “문화·예술 발전에 대한 윤영일 의원님의 각별한 관심과 열정에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윤영일 의원은 이날 김 국장과의 면담에 앞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통해 국립현대미술관 진도관 건립 유치를 위해 (사)한국미술협회 회원 999명, 한국화가 150명 등 2,746명의 서명 참여를 언급하면서, 국립현대미술관 진도관 건립을 촉구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