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흐림동두천 7.4℃
  • 맑음강릉 13.3℃
  • 박무서울 7.3℃
  • 박무대전 8.8℃
  • 구름많음대구 12.9℃
  • 구름조금울산 14.3℃
  • 구름많음광주 10.2℃
  • 맑음부산 13.0℃
  • 구름많음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2.4℃
  • 흐림강화 5.8℃
  • 구름조금보은 8.9℃
  • 구름많음금산 8.2℃
  • 흐림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12.8℃
  • 구름조금거제 11.5℃
기상청 제공

정치


이낙연 총리 공공부문 파업에 "정부 믿고 노사 대화로 접점 찾아주길"

9일 예정된 우정노조 파업에 대해선 "우정노조 충정 잘 알아…노사 선의로 조정해 파업 생기지 않길"

 

이낙연 국무총리가 5일 공공부문 공동파업에 대해 "정부를 믿고 노사가 대화로 접점을 찾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84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전날 시작된 민주노총 주도 공공부문 공동파업에 대해 "예산이 필요한 사안이어서 단계적으로 개선할 수밖에 없다. 재정 여건과 기관의 경영상태를 고려하면서 처우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9일 예정된 우정노조 파업에 대해서도 "우편 서비스의 공공성과 국민 생활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고려할 때 파업까지 가서는 안 된다"라며 "앞으로 정부는 집배원들이 더 이상 과로로 쓰러지지 않으시도록 근무여건을 더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했다.

 

이어 "이제까지 파업을 한 번도 하지 않으신 우정노조의 충정을 잘 알고, 그에 대해서 감사를 드린다"라며 "이번에도 노사 양측이 선의로 조정에 임해 파업이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