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흐림동두천 6.1℃
  • 맑음강릉 10.4℃
  • 박무서울 5.5℃
  • 박무대전 5.8℃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11.1℃
  • 박무광주 7.2℃
  • 맑음부산 11.0℃
  • 구름많음고창 7.3℃
  • 흐림제주 12.0℃
  • 흐림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3.9℃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정치


[리얼미터]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찬성 46% vs 반대 41% '팽팽'

오차범위 내 4.7%p 차이 진보·보수층에서 갈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으로 임명하는 데 대해 국민 여론은 찬성과 반대가 오차범위 내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알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의 의뢰로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을 실시한 결과, '임명해야 한다'는 찬성 응답이 46.4%로, '임명하면 안 된다'는 반대 41.7%보다 오차범위(±4.4%p) 내인 4.7%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진보층과 중도층, 호남과 경기·인천, 서울, 30대와 40대, 50대, 남성에서 찬성이 대다수였다.

 

반면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 대구·경북(TK)과 충청권, 60대 이상에서는 반대가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부산·울산·경남(PK)과 20대, 여성에서는 찬반양론이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면, 응답률은 4.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