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2℃
  • 구름조금강릉 21.0℃
  • 흐림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3.9℃
  • 박무울산 20.9℃
  • 박무광주 22.4℃
  • 흐림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1.7℃
  • 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조금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0℃
  • 구름조금거제 21.5℃
기상청 제공

정치


김현종 靑 차장 "日 한국 국제법 위반 주장 잘못된 것…국제법 위반 주체는 일본"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 철회해야…상황 악화시키는 발언하지 말아야"

 

청와대가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다'는 일본 고노 토로 외상의 전날 발언에 대해 "일본 측의 계속된 주장은 이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9일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말하며 "더욱이 근본적으로 지적할 점은 당초 강제징용이라는 반인도적 불법 행위를 통해 국제법을 위반한 것은 바로 일본"이라고 말했다

 

김 차장은 "우리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 측과 외교채널을 통한 통상적인 협의를 지속해 왔다"며 "그런데 강제징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이 다 소진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은 일방적인 수출 규제 조치를 취했고 이는 WTO 원칙, 그리고 자유무역 규범과 G20 오사카 정상회의에서 발언한 자유무역 원칙, 나아가 글로벌 밸류체인도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는 점에서 오히려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는 주체는 일본이라고 할 수 있겠다"고 강조했다.

 

김 차장은 또 "일본은 청구권협정 상 중재를 통한 문제해결을 지속 주장하고 있으나 우리로서는 일 측이 설정한 자의적 일방적인 시한에 동의한 바가 없다"며 "아울러 일반적으로 두 국가가 중재 절차를 통해 분쟁을 해결하고자 하는 경우 결과적으로 일부 승소, 일부 패소하는 경우가 많아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힘들고, 장기간 중재 절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양 국민 간 적대감이 커져 미래지향적인 관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가 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강제징용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 하에 모든 건설적인 제안이 열려 있는 입장이다"라며 "일 측에 제시한 대법원 판결 이행 문제의 원만한 해결 방안을 포함 양국 국민과 피해자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합리적 방안을 일 측과 함께 논의해 나갈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일본 측은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하면서 이의 근거로 당초 과거사 문제로 인한 신뢰 저해를 언급했다가 이후 수출 관리상의 부적절한 사안이 발생했다고 했고, 오늘은 또다시 강제징용 문제를 거론했다"며 "일 측의 입장이 과연 무엇인지 상당히 혼란스럽다"라고 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에서 일 측은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를 철회하고, 상황을 추가적으로 악화시키는 발언과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라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