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34.5℃
  • 흐림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36.7℃
  • 흐림대전 31.9℃
  • 대구 27.4℃
  • 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31.5℃
  • 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32.8℃
  • 구름조금제주 30.7℃
  • 구름많음강화 34.0℃
  • 흐림보은 31.1℃
  • 흐림금산 30.1℃
  • 흐림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5.3℃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정치


외교부 "필요한 경우 일본 여행 경보 조치 등 검토

"재외국민과 해외여행객 안전 문제, 외교부 최우선 순위 업무"

 

외교부가 6일 일본에 대한 여행 규제 조치와 관련해 "필요한 경우에는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상 안전공지게재, 추가적 안전문자 발송, 여행경보발령 등 조치를 검토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재외국민과 해외여행객에 대한 안전 문제는 외교부의 최우선 순위 업무 사항"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는 방사성물질 검출과 같은 이유로 국민안전이 위험할 수 있다며 일본에 대해서 여행 규제 조치를 해달라고 외교부에 요청한 바 있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일본에 '적반하장'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일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과잉 주장'이라고 한 것에 대해 "상대국 국가원수에 대한 일국의 책임 있는 정부 고위인사의 언급으로는 국제예양과 상식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특히 한일관계를 관리해나가야 하는 고위 외교당국자의 발언으로서는 무책임하기까지 한 발언"이라며 "이 자리에서도 저희가 일본 측을 초치해서 얘기했듯이 깊은 유감을 표하고자 하며 강력히 항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중단된 것에 대해선 김 대변인은 "위안부 문제는 아시다시피 보편적 여성 인권 문제다. 말씀하신 사항이 맞다면 피해자들의 상처 치유와 명예회복에 반하는 행위로 매우 유감스러울 수밖에 없는 사안"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그 누가 됐건 일본 측에서 국제 보편 기준에 따라서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역사를 직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