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8.0℃
  • 구름많음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9.0℃
  • 구름많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4.9℃
  • 구름많음울산 10.7℃
  • 흐림광주 10.0℃
  • 흐림부산 11.4℃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7.6℃
  • 구름조금금산 9.3℃
  • 흐림강진군 9.7℃
  • 구름조금경주시 11.0℃
  • 흐림거제 11.1℃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평화당 "대안정치연대 탈당, 어떤 핑계 대도 명분 없어"

"정당정치 부정하는 행태…김대중 정신 이어받은 민주평화당에서 있어서는 안 될 일"

 

민주평화당의 대안정치연대 소속 의원들이 8일 탈당 입장을 밝히자 민주평화당이 "어떤 핑계를 대더라도 명분이 없다"고 비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정당정치를 부정하는 행태로서 김대중 정신을 이어받은 민주평화당에서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특히 당 고문단의 중재안을 일거에 거절한 행태는 비난받아 마땅하다"라며 "민주평화당을 중심으로 신당 추진기구를 구성하라는 중재안은 당의 분열 없이 제3지대를 구축하라는 당 고문단의 고언이라고 본다"고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민주평화당의 총선승리 전략은 다름 아닌 뉴 DJ를 발굴 최대한 지원하는 것"이라며 "민주평화당은 공개모집을 통해 유능하고 개혁적인 뉴 DJ를 즉각 발굴, 영입할 것이다. 그리고 조기 공천을 통해 총선승리를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우리는 구태정치와 결별하고, 개혁과 지역발전을 동시에 이룰 수 있는 명실상부한 개혁 야당, 수권 야당, 작지만 강한 야당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그동안 민주화와 개혁에 헌신했으면서 지역의 낙후까지 감수해야 했던 호남의 자긍심과 아픔을 함께 껴안고 문제를 해결해냄으로써, 호남과 개혁진영의 기대를 받을 수 있는 호남 개혁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대안정치연대 소속 유성엽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안정치연대 소속 의원 10명의 민주평화당 탈당 의사를 밝혔다. 이들은 오는 12일 관련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