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흐림동두천 6.5℃
  • 맑음강릉 11.2℃
  • 흐림서울 5.9℃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11.2℃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11.3℃
  • 흐림고창 7.2℃
  • 구름많음제주 12.2℃
  • 흐림강화 5.4℃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4.4℃
  • 구름많음강진군 8.0℃
  • 구름조금경주시 9.3℃
  • 맑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정치


심상정 "검찰 조국 압수수색, 명백한 정치행위"

"모든 정치행위 결과에 따른 응분의 정치적 책임 뒤따른다 점 명심해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9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숫에 착수한 것을 두고 "명백한 정치행위"라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에서 "검찰의 의도를 예단하진 않겠다"면서도 "검찰이 자료 확보의 시급성과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했다고 밝혔지만 청문회를 앞둔 압수수색은 검의 논리로만 한정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검찰 말대로 국민 관심이 큰 사안이기 때문에 더 중대한 정치행위"라며 "모든 정치행위에는 결과에 따른 응분의 정치적 책임이 뒤따른다는 사실을 검찰은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심 대표는 "국회 청문회는 말 그대로 국민이 듣고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로 장관 후보자의 자격을 판단하는 검증 절차"라며 "그동안 국회 스스로 '위법이 아닌데 뭐가 문제냐'라는 식으로 국민 눈높이를 폄훼해온 것도 문제지만, 검찰 수사가 국민의 검증 절차를 앞질러 국민의 시선을 흔드는 것도 경계돼야 할 일"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검찰 수사가 국회 인사청문회 보이콧의 근거가 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당리당략적인 셈법으로 법이 정한 국민의 들을 권리조차 틀어막는다면, 그건 국민 무시행위"라며 "또 정치가 해야 할 일을 회피하고 사법에 건건이 미루는 것은 정치 무능세력임을 자인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생떼 부리지 말고 증인 채택 등 빨리 합리적인 협상으로 마무리하길 바란다"며 "국회청문회는 예정대로 책임 있게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