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14.9℃
  • 박무서울 7.8℃
  • 박무대전 9.7℃
  • 구름조금대구 13.4℃
  • 맑음울산 16.9℃
  • 흐림광주 9.9℃
  • 맑음부산 14.7℃
  • 흐림고창 8.8℃
  • 구름조금제주 13.2℃
  • 구름많음강화 8.6℃
  • 흐림보은 9.6℃
  • 흐림금산 9.2℃
  • 흐림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13.9℃
  • 구름조금거제 13.7℃
기상청 제공

정치


靑 "대통령 사위 특혜 취업 없다…곽상도 의원 비상식적이고 악의적 행태 당장 중단해야"

고민정 대변인 "대통령 친인척 관리에 소홀함 없다"
곽 의원 " 동문서답 말고 딸 가족 해외이주 이유 등 밝혀야"

 

청와대가 18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문재인 대통령 사위의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대통령 사위의 취업에 있어서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관 등 그 어떠한 특혜나 불법도 없었음을 밝힌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또한 대통령의 손자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 대변인은 "일단 청와대는 대통령 친인척 관리에 있어서 소홀함이 없음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 1월29일 청와대에서 밝힌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 매매 과정 및 해외체류와 관련해 어떠한 불법이나 탈법이 없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해서 말씀드린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딸인 다혜씨의 해외 이주에 대해 지속해서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곽 의원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했다.

 

고 대변인은 "곽상도 의원은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대통령과 가족의 경호 및 안전이 그 어떤 사유로도 공개할 수 없다는 점을 곽 의원은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모르고 있다면 그것은 제대로 된 민정수석의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뜻이 된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 가족의 집 위치, 다니는 학교, 직장 등 사적인 부분의 공개가 대통령과 가족에게 얼마나 위해한 일이 되는지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사람이 곽상도 의원"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려는 행위가 국회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곽상도 의원의 이 같은 비상식적이고 도를 넘는 악의적 행태를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청와대의 발표에 대해 곽 의원은 곧바로 "청와대는 동문서답하지 말고 딸 가족이 왜 해외이주 했는지, 사위의 취업 여부 및 대가관계 등을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현직 대통령의 딸 가족이 해외이주한 이유에 대해 국민들이 궁금해하고 있다. 그러면서 사위와 관련한 의혹들이 함께 제기돼 있다"며 "불법도 탈법도 없었다니 관련 자료를 공개해서 설명하면 될 일"이라고 했다.

 

곽 의원은 "딸 가족의 집 위치를 물었습니까? 외손자가 다니는 학교 이름을 물었습니까? 신고한 학교와 다른 학교에 다니는지에 대해 물었다"며 "사위의 직장? 사위의 과거 직장 공개가 대통령에게 위해한 일인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또 "직장 관계자는 사위에 대한 경호가 없었다고 했다. 위해를 말하려고 한다면 경호부터 있었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곽 의원은 "현 정부의 교육정책은 자사고, 외고, 국제고를 줄이려고 하는 것"이라며 "그러면서 외손자는 외국의 국제고를 다닌다고 하니, 이런 것은 확인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