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21.9℃
  • 흐림서울 28.2℃
  • 흐림대전 26.8℃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2.0℃
  • 흐림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3.2℃
  • 흐림고창 24.5℃
  • 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6.2℃
  • 구름많음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정치


이주여성 폭행사건에 문 의장 “베트남 국민들에 미안한 마음”

쩐 반 뚜이 베트남-한국 의원친선협회장 및 베트남 의원단 예방 받아

 

문희상 국회의장은 최근 발생한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사건과 관련해 “이루 말할 수 없는 안타까움과 함께 큰 상처를 받았을 베트남 국민 한분 한분께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한-베트남 양국 의회 간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쩐 반 뚜이 베-한 의원친선협회장과 베트남 의원단의 예방을 받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현재 한국에 거주중이거나 결혼해 한국으로 온 이주민 모두 우리 국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주 여성들의 인권이 사각지대에서 고통 받는 일이 없도록 대한민국 국회도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법률적 지원뿐만 아니라 정부 정책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쩐 반 뚜이 베-한 의원친선협회장은 “최근 발생한 안타까운 사건에 대해 의장님과 여론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살펴봐주시길 바란다”고 답했다.

 

한편 문 의장과 쩐 반 뚜이 회장은 양국 기업 간 투자 촉진 및 한-베트남 의회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불법 개조 등 안전기준 위반 차량 합격시킨 민간 자동차 검사소 47곳 적발
정부가 부정행위가 의심되는 민간 자동차 검사소 271곳을 검사한 결과 47곳이 안전기준 위반차량을 합격시키는 등의 불법행위를 저지를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부와 국토교통부가 전국 지자체와 지난 5월14일부터 한 달 동안 부정 행위가 의심되는 민간 자동차검사소 271곳을 특별 점검한 결과, 안전기준 위반차량을 합격시키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47곳을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점검 대상 271개 검사소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 중인 자동차관리시스템에서 검사정보를 분석해 부장검사를 했다고 의심되는 검사소와 지난해 하반기 특별점검에서 행정처분을 받았던 곳들이다. 그동안 민간 자동차검사소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직영 검사소보다 합격률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 검사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검사 결과 불법 개조 차량 및 안전기준 위반차량의 검사를 생략하거나 합격 처리한 사례가 32건(68%), 검사기기를 부실하게 관리한 사례가 9건(19%), 기록 관리가 미흡한 사례가 3건(6%), 지정기준(시설, 장비, 인력)을 충족하지 못한 상태로 검사한 사례가 2건(4%), 다른 사람의 명의로 검사 업무를 대행한 사례가 1건(2%) 등으로 나타났다. 적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