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조금동두천 19.5℃
  • 구름조금강릉 20.5℃
  • 맑음서울 20.0℃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19.3℃
  • 울산 18.2℃
  • 맑음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22.0℃
  • 맑음고창 19.7℃
  • 구름많음제주 20.7℃
  • 맑음강화 20.1℃
  • 맑음보은 20.4℃
  • 맑음금산 18.8℃
  • 구름조금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조금거제 22.0℃
기상청 제공

정치


이주여성 폭행사건에 문 의장 “베트남 국민들에 미안한 마음”

쩐 반 뚜이 베트남-한국 의원친선협회장 및 베트남 의원단 예방 받아

 

문희상 국회의장은 최근 발생한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사건과 관련해 “이루 말할 수 없는 안타까움과 함께 큰 상처를 받았을 베트남 국민 한분 한분께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한-베트남 양국 의회 간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쩐 반 뚜이 베-한 의원친선협회장과 베트남 의원단의 예방을 받으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현재 한국에 거주중이거나 결혼해 한국으로 온 이주민 모두 우리 국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주 여성들의 인권이 사각지대에서 고통 받는 일이 없도록 대한민국 국회도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법률적 지원뿐만 아니라 정부 정책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쩐 반 뚜이 베-한 의원친선협회장은 “최근 발생한 안타까운 사건에 대해 의장님과 여론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살펴봐주시길 바란다”고 답했다.

 

한편 문 의장과 쩐 반 뚜이 회장은 양국 기업 간 투자 촉진 및 한-베트남 의회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