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조금동두천 -7.0℃
  • 맑음강릉 -0.2℃
  • 구름조금서울 -5.4℃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4.5℃
  • 구름조금강화 -6.5℃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변명을 바꿔도 日 수출 규제는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

"다른 주권국가 사법부 판결 경제문제와 연결…'삼권분립'에 어긋나"

 

문재인 대통령이 8일 "변명을 어떻게 바꾸든 일본의 조치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민경제자문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는 다른 주권국가 사법부의 판결을 경제문제와 연결시킨 것으로서 민주주의 대원칙인 '삼권분립'에도 위반이 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주장과 달리, 국제평가기관은 한국이 일본보다 전략물자 수출관리를 훨씬 엄격하게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가 올해 전 세계 200개국을 대상으로 전략물자 무역관리를 평가한 순위에서 한국은 17위를 차지하여 36위의 일본보다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이 사태를 어디까지 끌고 갈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며 "그러나 지금까지 한 조치만으로도 양국 경제와 양국 국민 모두에게 이롭지 않다. 자유무역 질서와 국제분업 구조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조치로써 전 세계도 우려를 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은 자유무역 질서의 혜택을 가장 많이 본 나라이고, 자국에 필요할 때는 자유무역주의를 적극 주장해온 나라이므로 이번 일본의 조치는 매우 이율배반적"이라며 "일본이 일방적인 무역 조치로 얻는 이익이 무엇인지 모르겠다. 설령 이익이 있다 해도 일시적인 것에 지나지 않는다. 결국은 일본 자신을 포함한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승자 없는 게임"이라고 꼬집었다.

 

문 대통령은 또 "지금은 국제적으로 고도의 분업체계 시대다. 나라마다 강점을 가진 분야가 있고 아닌 분야가 있는데 어느 나라든 자국이 우위에 있는 부문을 무기화한다면, 평화로운 국제 자유무역 질서가 훼손된다"며 "결국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신뢰를 잃게 되고, 일본의 기업들도 수요처를 잃는 피해를 입게 될 것이다. 일본은 부당한 수출규제 조치를 하루속히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본의 경제 보복을 계기로 우리 경제의 체질 개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번 사태를 통해 냉정하게 우리 경제를 돌아보고, 우리 경제의 체질과 산업생태계를 개선해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로 만들어내야 한다"라며 "당장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 대책부터 시작해서 우리 부품·소재 산업의 국산화 등 경쟁력을 높이고, 더 나아가서는 전반적으로 위축된 우리 경제의 활력을 되살리는 보다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까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그에 맞춰 단기 대책과 중·장기 대책을 발표했다"며 "그 전반에 대해 국민경제자문회의가 살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상주시, 중국 영성시 방문 … 천연 다시마비료 사용하는 친환경 사과농장 둘러봐
경상북도 상주시의회, 시 공무원 20여명이 지난 11월20일부터 23일까지 3박4일의 일정으로 중국 산둥성 영성시를 찾았다. 이번 방문은 향후 경제·정책교류 협력을 위한 사전답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정재현 시의회 의장을 비롯 13명의 의원들과 7명의 공무원 등 총 20명이 함께 했다. 방중단에는 영성시가 중국내에서 떠오르는 관광지인 만큼 관광진흥과, 한방산업단지 관리사업소, 농산업 협력방안을 위해 농업정책과 등 실무자들이 포함됐다. 방중 2째날인 21일에는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하고 있는 약 60만평 부지의 사과농장을 찾았다. 해당 농장은 천연다시마 비료를 생산하고 있는 세대해양에서 직접 운영하는 사과농장으로 어린 식목 식재 단계에서부터 100% 천연다시마 비료를 사용한다. 상주시 방중단은 나무에 열리는 사과는 햇빛을 받는 면에서 차이가 나기 마련인데 이곳 사과는 앞뒷면 할 것 없이 균일한 색상을 나타내 놀라움을 표시했다. 이어진 시식에서도 사과 당도가 높아 세대해양 관계자들에게 재배방법을 물어봤다. 또 농장의 사과나무 자체도 매끈한 모습을 보였는데, 우리나라 과수원의 나무와도 비교됐다. 세대해양 사과농장 관계자는 “100% 다시마로 이뤄진 비료 사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