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5.2℃
  • 박무서울 7.7℃
  • 박무대전 9.3℃
  • 구름많음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5.9℃
  • 구름많음광주 10.7℃
  • 맑음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9.2℃
  • 맑음제주 12.9℃
  • 흐림강화 5.9℃
  • 구름많음보은 9.3℃
  • 흐림금산 8.7℃
  • 흐림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14.6℃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정치


문 의장, 연아 마틴 캐나다-한 의원친선협회 상원 공동의장 예방 받아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의장집무실에서 '제6차 세계한인정치인 포럼'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연아 마틴(Yonah Martin) 캐나다-한 의원친선협회 상원공동의장의 예방을 받았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한인이자 캐-한친선의원협회 공동의장으로서 양국 우호협력 관계 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계신데 대해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한국 동포사회의 결속과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적극 지지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아 마틴 의장은 "내년에 한-캐나다 FTA가 5주년을 맞이한다. 현재 양국은 과학기술혁신협정을 맺고 있고, 이를 바탕으로 관계를 보다 증진시킬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에서 고등교육을 받은 청년들이 캐나다에서 일하게 되면 더 큰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자리에 함께한 한인 2세 스티브 김(Steve H. Kim) 코퀴틀람시 시의원은 "캐나다 코퀴틀람시와 경기도 파주시는 자매결연 도시로 올해 10주년을 맞이했다”며 “파주와 함께 평화와 화합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계 첫 여성 정치인으로 캐나다 의회에 진출한 샌디 리(Sandy Lee) 전 노스웨스트 준주(準州) 의회 장관은 "이번 세계한인정치인 포럼에는 17개국에서 50여명이 넘는 한인들이 참석했다”면서 “각국 한인정치인들은 한국이 백년대계를 설계함에 있어 기대고 활용할 수 있는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국제사회에서 캐나다가 언제나 우리 편에 서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면서 "전 세계 750만 해외동포 여러분들이 국제사회에서 두각을 나타내주시길 바라고, 캐나다를 사랑하는 만큼 대한민국을 잊지 말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세계한인정치인 포럼은 전 세계 한인정치인들의 네트워킹 구축을 통한 한인사회의 정치력 도모 및 차세대 정치인 발굴·육성을 목표로 활동하고 있다.

 

이날 예방에 우리 측에서는 한-캐나다 의원친선협회 이사인 박선숙 의원, 최광필 정책수석,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희석 국제국장 등이 참석했다.

 

캐나다 측에서는 마이클 대나허(Michael Danagher) 주한캐나다대사, 게럴드 치푀어(Gerald D. Chipeur) 앨버타주 명예영사, 앤디 최(Andrew Choi) 캘거리시 한국전쟁기념사업회장, 마이클 김(Michael Kim) 캘거리시 한글학교이사장 등이 함께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사회

더보기
대법원, 보수단체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직권남용 유죄 확정…강요죄는 무죄 '파기환송'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보수단체를 불법 지원한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사건에 대해 대법원이 김기춘 전 청와대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유죄를 확정했다. 다만 강요죄에 대해선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13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수석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단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이 일반적 직무권한에 속하는 사항에 관해 직권을 행사하는 모습으로 실질적, 구체적으로 위법ㆍ부당한 행위를 한 경우에 성립한다"라며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는 공무원에게 직권이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범죄이고, 직권은 국가의 권력 작용에 의해 부여되거나 박탈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에 특정 정치성향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요구한 행위는 대통령비서실장과 정무수석비서관실의 일반적 직무 권한에 속하는 사항으로서 직권을 남용한 경우에 해당한다"라며 "전경련 부회장은 위 직권남용 행위로 인하여 전경련의 해당 보수 시민단체에 대한 자금지원 결정이라는 의무 없는 일을 하였다는 원심의 판단에 법리 오해 등 잘못이 없다"고 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