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6.2℃
  • 흐림서울 11.4℃
  • 흐림대전 12.7℃
  • 구름많음대구 16.2℃
  • 맑음울산 16.0℃
  • 광주 12.8℃
  • 맑음부산 14.9℃
  • 구름많음고창 13.1℃
  • 흐림제주 15.9℃
  • 흐림강화 11.9℃
  • 맑음보은 12.9℃
  • 흐림금산 11.7℃
  • 구름조금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6.0℃
기상청 제공

이슈


교촌치킨, 회장 친척 갑질에 ‘사과 및 사직처리’

직원 폭행 영상 공개되자 국민공분

 

회장의 6촌 임원이 직원을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된 교촌치킨이, 공개 사과문을 내고 해당 임원을 사직처리 했다.

 

권원강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전날(25일) 오후 사과문을 통해 “저의 친척인 본부장의 사내 폭행 및 폭언으로 피해를 입은 직원 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며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고객 여러분과 전국 가맹점주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권 회장은 “저 스스로 참담함 심정으로 다시 한번 책임을 통감한다”며 “저의 불찰이자 부덕의 소치”라고 자책했다. 

 

그는 “해당 본부장은 당시 사건에 대한 징계로 2015년 4월 퇴사 처리가 됐지만 다음 해 복직했다. 오랜 시간 회사에 몸담으며 기여를 해온 직원으로 피해 직원들에게 직접 사과하며 당시 사태를 원만히 해소한 점을 참작해 복직을 허용했다”며 “이는 친척 관계가 아닌 교촌 직원으로서 결정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폭행 사건의 전말과 기타 지위를 이용한 부당한 사건들에 대해서 전면 재조사를 진행하겠다. 재조사를 통한 결과에 따라 책임감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며 “이번 사건 외에도 사내 조직 내 부당한 일들이 존재하는지 세밀하게 점검하도록 하겠다. 점검을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사건이 불거지자 권 모 상무는 바로 사직서를 냈고, 교촌치킨 측도 즉각 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공개된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교촌치킨 회장의 친척 동생인 권 모 상무가 3년 전 대구의 한 음식점 주방에서 직원들을 폭행하는 모습이 담기면서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