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6 (금)

  • -동두천 4.6℃
  • -강릉 5.4℃
  • 흐림서울 6.3℃
  • 대전 7.5℃
  • 대구 7.4℃
  • 울산 8.3℃
  • 광주 10.2℃
  • 부산 9.2℃
  • -고창 9.2℃
  • 제주 11.9℃
  • -강화 5.5℃
  • -보은 6.4℃
  • -금산 6.4℃
  • -강진군 10.8℃
  • -경주시 8.2℃
  • -거제 9.3℃
기상청 제공

정치

이인제, “충청남도, 가장 젊은 희망의 땅으로 만들겠다”

충청남도 도지사 선거 출마 공식 선언
"나이가 젊은 도지사가 필요한 것 아냐"
"민심은 막바지에 태풍처럼 변해"

    

이인제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이 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6.13 지방선거에 충청남도 도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당과 도민의 뜻에 따라 출마를 결심했다면서 나의 고향, 충청남도를 위해 치밀한 목표와 전략을 세워, 미래를 향해 전진하는 충직한 일꾼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충청남도에 대한 구상으로 환 황해 경제권의 교두보’ ‘4차 산업혁명’ ‘젊은 희망의 땅을 강조했다.

 

이 전 위원은 먼저 세계 경제의 중심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환 황해 경제권의 전선에 충청도가 있다면서 충청도의 잠재력을 끌어내 환 황해 경제권의 교두보로 육성해 경제활력을 일으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발판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충청으로 만들어 대한민국의 성장동력을 만들겠다는 전략을 밝혔다.

 

그는 또 우리 경제는 침체를 거듭하고 있고, 도민의 삶은 거칠어지고 특히 서민과 중산층은 큰 고통에 빠져있다경제·교육·복지·문화·환경·여성·노동 등 모든 분야에서 최고품질의 행정서비스로 충청 도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나가는 혁신도정을 펼쳐나가려 한다는 포부도 밝혔다.

 

기자회견을 마무리하며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충청남도를 가장 젊은 희망의 땅으로 만들겠다면서 모든 공직자들과 함께 혁신과 도전의 길에 나서 성공적으로 미래를 만들겠다고 힘줘 말했다.


    

한편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충청남도에 나이가 젊은 도지사가 필요한 것이 아니고, 젊은 희망의 도로 만들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한 것이라며 나는 여전히 혁신과 도전의 DNA가 용광로처럼 끌어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지방선거에서의 역전을 묻는 질문에는 민심은 막바지에 태풍처럼 변화를 일으킨다고 생각한다면서 선거는 미래 뿐만 아니라 현 정부 실정에 대한 비판도 하게 돼 있다고 전망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어 이미 과거에 도지사로 경험도 있고, 충남을 앞서가는 최고의 지방정부로 만들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