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9.4℃
  • 흐림서울 9.2℃
  • 천둥번개대전 10.0℃
  • 구름많음대구 11.7℃
  • 구름조금울산 13.0℃
  • 구름많음광주 10.1℃
  • 구름많음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4.4℃
  • 흐림강화 8.3℃
  • 흐림보은 6.9℃
  • 흐림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3.6℃
  • 구름많음경주시 12.9℃
  • 구름많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정치


‘혼전’ 충남도지사 선거, "다자대결은 이인제 승"... 가상대결은 양승조‧복기왕이 앞서


대전시장과 충남도지사 후보 적합도를 묻는 다자대결(여야 도지사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자유한국당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오차범위내 1위를 차지했다.


 굿모닝충청이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서 조사한 결과 자유한국당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26.2%, 양승조 의원은 22.0%, 복기왕 전 아산시장이 16.2%, 김용필 예비후보 4.8% 순이었다자유한국당 정용선 예비후보는 4.3%, 무소속 차국환 예비후보는 2.7%였.

 

굿모닝충청의 조사결과 보도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남동권과 서해안권에서 각각 36.1%, 27.2%로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다만 천안권 22.3%, 아산/당진권에서도 20.7%를 보이며 비교적 고른 지지율을 기록했다.

 

양승조 의원은 지역구가 위치한 천안권에서 36.9%, 아산시장 출신인 복기왕 예비후보도 아산/당진권에서 26.0%로 높은 지지세를 보였다반면 3자 가상대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예비후보가 이인제 전 위원에 모두 앞섰다.

 

양승조 의원이 45.2%, 이인제 전 위원은 30.5%로 나타났고, 복기왕 예비후보가 42.5%, 이인제 전 위원이 31.3%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굿모닝충청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201846일부터 48일까지 사흘 간 충청남도 거주 19세 이상 성인 남녀 844명을 대상으로, 무선(61%) 가상번호 프레임·유선(39%) 무작위 생성 전화번호 표집틀을 통한 임의걸기(RDD, random digit dialing)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4.8%(총 통화 17,508명 중 844명 응답),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4%p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윤지오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최근 각종 언론에 나와 사건에 대한 증언과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 씨가 15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등에 의한 성폭력 사건 및 고 장자연 씨 사건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 씨는 "언론 인터뷰를 무리하면서까지 응하고 있는 것은 사실을 전하고 싶고, 여러분들도 아셔야 할 권리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가해자가 단 한 번이라도 봤으면 했고, 꼭 봐야 할 것이라고, 그분들 보시라고 인터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노력으로 나약한 제가, 어쩌면 아직 어리다고 할 수 있는 나이에 이렇게 멀리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이런 불상사가 더이상 되풀이되지 않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윤 씨는 "다윗과 골리앗의 이야기를 기억한다. 거대한 다윗을 쓰러뜨릴 수 있는 용기를 주신 국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발언을 마쳤다. 한편, 윤 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신변보호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날 윤 씨는 경호원 1명과 함께 기자회견장소에 모습을 드러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