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1 (목)

  • -동두천 27.1℃
  • -강릉 28.0℃
  • 맑음서울 26.4℃
  • 맑음대전 26.9℃
  • 맑음대구 28.2℃
  • 맑음울산 28.5℃
  • 구름조금광주 27.2℃
  • 맑음부산 29.2℃
  • -고창 24.9℃
  • 맑음제주 23.9℃
  • -강화 23.3℃
  • -보은 27.2℃
  • -금산 26.5℃
  • -강진군 27.6℃
  • -경주시 29.2℃
  • -거제 29.3℃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논란, 김부선 2년 전 이미 “미안합니다. 아무 관계 아냐”

이재명 캠프 측 “이미 본인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 공식 해명


 


29일 경기도지사 후보 KBS초청 토론회가 열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향해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가 여배우 의혹을 제기하면서 또다시 2년전 논란이 수면위로 부상했다.


토론회장에서 여배우의 이름은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이는 당시 SNS상에서 이재명 후보와 여배우 김부선 씨 간에 설전이 벌어지면서 논란이 됐던 사건으로 당시 김부선 씨가 마지막으로 “(딸 양육비 문제로) 이재명 변호사에게 자문을 구한 일이 있다면서 제 개인적이고 유일한 소통구인 페이스북에 던진 이야기가 엉뚱한 방향으로 흐르게 됐다. 이재명 시장에게 미안합니다. 이재명 시장과는 이런 일 외엔 아무 관계가 아닙니다라고 밝히면서 일단락 된 바 있다.


토론회에서도 김영환 후보의 연예인 스캔들 있죠?” 라는 질문에 이재명 후보는 만난 적은 있지만 관계없다고 답했지만, 토론회 직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듯 크게 이슈로 떠올랐다.


한편 논란이 일자 이재명 캠프측은 팩트체크보도자료를 통해 어제 토론회에서 제기된 여배우와의 루머(스캔들)는 당사자인 배우 본인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으며, 이를 유포한 악플러는 징역 1년의 법정구속에 처해진 바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