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7 (금)

  • -동두천 34.6℃
  • -강릉 34.1℃
  • 연무서울 34.1℃
  • 맑음대전 36.1℃
  • 구름많음대구 36.3℃
  • 맑음울산 32.1℃
  • 맑음광주 36.4℃
  • 구름조금부산 32.9℃
  • -고창 35.6℃
  • 맑음제주 30.7℃
  • -강화 31.7℃
  • -보은 35.6℃
  • -금산 36.3℃
  • -강진군 36.8℃
  • -경주시 36.5℃
  • -거제 37.0℃
기상청 제공

정치


박지원 "장일을 진도군수로 만들어 달라" 호소

민평당 유세현장 최대 인파 몰려

  

“저 박지원은 진도에서 태어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박지원을 살리려면 장일을 군수로 만들어 주셔야 합니다.”

 

7일 진도읍 5일장을 찾은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박지원이 눈물로 호소합니다. 아픈 아내를 두고 장일 후보 군수 만들기 위해 왔습니다. 우리 평화당은 오직 진도, 해남, 목포, 강진, 고흥 이 5개 지역만 유리합니다”라며 진도군민들이 적극적으로 평화당에 힘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

 

장일후보가 군수가 되면 윤영일 의원과 저 박지원이 힘을 합쳐 진도발전을 이뤄내겠다고 약속한 박 전 대표는 “적폐공천을 한 민주당이 서남권까지 싹쓸이하기 위해 해남 진도 목포에 지도부를 투입하는 등 융단폭격을 하고 있다”면서 “민주당이 너무 오만해졌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국민은 안중에도 없이 적폐공천을 하고 내일은 목포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연다”면서 “이것은 박정희 시절 김대중 전 대통령을 죽이기 위해 목포에서 국무회의를 열었던 나쁜 버릇을 민주당이 따라 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최대 인파가 몰린 이날 평화당 유세현장에는 천정배 전 대표와 윤영일 의원이 참석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영선 의원과 김영록 전남지사 후보 등이 진도를 찾아 민주당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