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동두천 19.6℃
  • -강릉 18.4℃
  • 서울 20.3℃
  • 대전 20.5℃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20.4℃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1.8℃
  • -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5.2℃
  • -강화 19.5℃
  • -보은 18.9℃
  • -금산 19.3℃
  • -강진군 23.6℃
  • -경주시 19.4℃
  • -거제 21.5℃
기상청 제공

정보


기업 10곳 중 2곳 “여름 휴가비 지급 계획 중”

여름 휴가비 평균 49만5,000원

직원들에게 여름 휴가비 지급을 계획하고 있는 기업은 10곳 중 2곳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이 지급하려는 여름 휴가비는 평균 49만5,000원이었다.

 

9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알바콜이 6월28일부터 지난 6일까지 기업 499곳을 대상으로 ‘여름 휴가비 지급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26.2%만이 “휴가비를 줄 계획”이라고 답했다.

 

주지 않겠다는 응답은 73.8%였다. 기업 규모별로는 중견기업의 지급계획이 38.5%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기업(36.6%), 벤처·스타트업(27.6%), 중소기업(24.3%)이 뒤를 이었다.

 

기업들이 지급하려는 평균 휴가비는 약 49만5,000원이었다. 여름 휴가비 지급구간별로는 지급액이 50만원대(25%)와 30만원대(24%)가 가장 많아 전체 기업의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이어 100만원대(11%), 10만원대(10%) 등의 순이었다. 한편, 여름휴가를 실시하는 기업은 총 56.4%로 조사됐다. 실시하지 않는 기업은 43.6%로, 기업 10곳 중 절반 이상이 기본 연차 외 별도로 여름휴가를 제공할 계획이었다.

 

여름휴가(하계휴가)는 법으로 정해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현 노동법상 기업에서 하계휴가를 위해 연차 외 별도로 휴가를 부여해야 할 이유는 없다.

 

한편, 인크루트가 2005년에 대기업 125곳을 대상으로 시행한 여름 휴가비 관련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 기업의 32%가 휴가비를 줄 계획이라고 밝혔고, 평균 여름 휴가비는 33만3,000원이었다.

 

10년 이상 지난 현재와 비교했을 때 대기업 기준 4.6%p만큼 여름 휴가 제공 비율이 늘었고, 휴가비는 약 48% 인상됐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사업장별 상황을 고려해야겠지만, 불황과 경기 악화 속에서도 기업에서 여름 휴가를 실시하고, 휴가비를 꾸준히 늘려온 점은 고무적”이라며 “임직원들의 업무능률향상을 위한 노력이 엿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