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14.0℃
  • 연무서울 11.0℃
  • 흐림대전 11.8℃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3℃
  • 흐림광주 12.2℃
  • 구름조금부산 14.1℃
  • 흐림고창 12.2℃
  • 제주 14.8℃
  • 흐림강화 11.0℃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1.4℃
  • 맑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5.0℃
기상청 제공

사회


‘제식구 감싸기’...대한체육회, 성추행 징계 중 복직 시켜

김영주 “피해자 보복 위험에 노출...가해자 엄벌에 처해야”

 

체육계 내 폭력·성추행으로 인한 징계 중 복직하는 등의 사례가 발견되면서 제 식구 감싸기가 만연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한체육회로부터 받아 23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체육계 관계단체(회원종목단체 및 시·도체육회)와 스포츠공정위를 통해 징계 받은 860건 가운데 징계 중 복직·재취업한 사례가 24건, 징계 후 복직·재취업한 사례가 299건이었다.

 

김 의원은 “이 중 폭행으로 인한 징계를 받던 중 피해자가 있는 곳으로 다시 복직하거나, 성추행 혐의로 영구 제명된 전 국가대표 코치가 장애인실업팀 코치로 재취업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보복위험이나 제2차 피해자가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폭행과 성추행 혐의로 징계를 받은 뒤 해당연맹의 임원으로 재취업하거나, 횡령으로 징계 를 받던 중 보직을 바꿔 재취업 시켜주는 사례도 있었다.

 

대한체육회 공정위원회 규정에 의하면 자격정지이상 징계를 받은 자들은 체육정보시스템을 통해 징계기간 중 체육단체 활동을 제한해야한다. 그러나 실제 회원종목 등 징계 등록 대상 286건 중 적정 기간(3개월)내에 등록한 경우는 37건(12.9%)에 불과했다.

 

 

김 의원은 “체육계는 폐쇄적인 구조로 이어져 폭행·성폭행을 당하더라도 보복이 두려워 숨기는 경우가 만연해있다”며 “신성해야할 스포츠계 내에 폭행·성폭행 문제는 가해자를 엄벌에 처해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