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맑음동두천 13.4℃
  • 맑음강릉 16.1℃
  • 연무서울 14.8℃
  • 구름조금대전 15.9℃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7.0℃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6.1℃
  • 맑음강화 13.4℃
  • 맑음보은 14.4℃
  • 맑음금산 14.9℃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정치


[남북정상회담] 文·金 두 정상, 군사분계선 넘어 만났다

김 위원장 제안에 문 대통령도 군사분계선 넘어


드디어 만났다.


27일 오전 9시30분 북측 판문각에서 걸어 나온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기다리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는 것으로 첫 인사를 건넸다.


김 위원장은 인민복을 입고 나왔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곁에서 밀착 수행했다.


극적으로 이뤄진 두 정상의 만남처럼 극적인 장면은 시작부터 나왔다.


서로 인사를 나눈 후 의장대 사열을 위해 이동하려는 찰나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을 다시 넘어 북측에서 인사를 나눌 것을 제안했고, 문 대통령은 이에 응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지역에서 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연출했다.


사전에 조율이 된 모습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파격적인 행보로 풀이된다.


의장대 사열 후 두 정상은 남북측 수행원들과 악수를 나눴다.


먼저 김 위원장이 남측 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눴는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인사를 나눈 후 강 장관과 한동안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정경두 합참의장은 김 위원장에게 거수경계하지 않고 악수만 나눴다.


북측 수행원 중에서는 박영식 인민무력상과 야전군을 총괄 지휘하는 이명수 군 총참모장이 나와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문 대통령과 악수를 하기 전 거수경례를 했다.


양측 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눈 후 김 위원장은 양측 수행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자는 제안했고, 두 정상은 양측 수행원과 기념촬영을 한 후 남북정상회담 장소인 평화의 집으로 입장했다.


입장 후 김 위원장은 방명록을 작성했다. 방명록에는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두 정상은 오전 10시 30분부터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불이 싹 번졌어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죽었어요!”…긴박했던 종로 화재 현장
“죽어요! 죽어요! 지금 아예 못 나와요! 지금 싹 번졌어요!” “옥상으로라도 빨리 대피하세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다 죽었어요, 완전히!” 지난 9일 새벽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발생한 화재로 7명이 사망한 가운데, 당시 위급했던 상황이 담긴 119 신고 녹취가 공개됐다. 10일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공개한 119 신고 녹취에 따르면 신고자들은 “대피를 못 하는 거 같아요. 위에서 소리 지르는 거 보니까 못 하는 거 같아”, “사람들이 계단을 이용하지 못하고 창문으로 뛰어 내려요”라고 하는 등 화재 당시의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119상황실 근무자가 “옥상으로 빨리 대피하세요”라고 말했지만, 신고자는 “옥상으로 가는 계단 자체가 다 죽었어요, 완전히”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신고자들은 고시원이 있는 건물에 대해 설명하면서 “4층에서 불이 났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해당 건물은 지상 3층 건물. 1층 복층화에 따른 불법 증축으로 인한 혼선으로 보인다. 119상황실 근무자가 당초 “4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신고를 받은 후 또 다른 사람의 신고에 119상황실에서는 “4층 짜리 건물 아니냐”고 물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