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7 (금)

  • -동두천 24.9℃
  • -강릉 14.9℃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2.8℃
  • 맑음대구 23.1℃
  • 맑음울산 20.5℃
  • 연무광주 23.3℃
  • 맑음부산 19.0℃
  • -고창 19.1℃
  • 맑음제주 20.0℃
  • -강화 18.2℃
  • -보은 22.4℃
  • -금산 22.0℃
  • -강진군 21.2℃
  • -경주시 19.1℃
  • -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정치


[남북정상회담] 文·金 두 정상, 군사분계선 넘어 만났다

김 위원장 제안에 문 대통령도 군사분계선 넘어


드디어 만났다.


27일 오전 9시30분 북측 판문각에서 걸어 나온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군사분계선을 넘어 기다리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는 것으로 첫 인사를 건넸다.


김 위원장은 인민복을 입고 나왔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곁에서 밀착 수행했다.


극적으로 이뤄진 두 정상의 만남처럼 극적인 장면은 시작부터 나왔다.


서로 인사를 나눈 후 의장대 사열을 위해 이동하려는 찰나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을 다시 넘어 북측에서 인사를 나눌 것을 제안했고, 문 대통령은 이에 응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지역에서 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연출했다.


사전에 조율이 된 모습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파격적인 행보로 풀이된다.


의장대 사열 후 두 정상은 남북측 수행원들과 악수를 나눴다.


먼저 김 위원장이 남측 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눴는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인사를 나눈 후 강 장관과 한동안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정경두 합참의장은 김 위원장에게 거수경계하지 않고 악수만 나눴다.


북측 수행원 중에서는 박영식 인민무력상과 야전군을 총괄 지휘하는 이명수 군 총참모장이 나와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문 대통령과 악수를 하기 전 거수경례를 했다.


양측 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눈 후 김 위원장은 양측 수행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자는 제안했고, 두 정상은 양측 수행원과 기념촬영을 한 후 남북정상회담 장소인 평화의 집으로 입장했다.


입장 후 김 위원장은 방명록을 작성했다. 방명록에는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두 정상은 오전 10시 30분부터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