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2.6℃
  • 연무서울 15.4℃
  • 대전 14.0℃
  • 흐림대구 16.6℃
  • 흐림울산 17.7℃
  • 광주 15.7℃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3.3℃
  • 제주 17.3℃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3.0℃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정치


남북정상회담 9월18~20일, 평양서 개최…“金 위원장, 비핵화 의지 확고”

김 위원장, 자신의 비핵화 의지 재확인…“비핵화 선제적 조치에 대한 국제사회의 의문 답답해”
“이에 상응하는 조치 있다면 보다 적극적인 조치 계속할 의지 있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이번 달 18일부터 20일까지 2박3일간 평양에서 열린다.

 

6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대북 특사단 방북 결과 브리핑에서 “남과 북은 9월18일부터 20일가지 평양에서 2박3일간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며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판문점 선언 이행 성과의 점검과 향후 추진방향을 확인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남북간은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관련해서 정 실장은 김 위원장이 풍계리 핵 실험장 폐쇄,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쇄 등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들을 선제적으로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에서 의문을 제기하는데 답답함을 토로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은)매우 실질적이고 의미 있는 조치들인데, 국제사회의 평가가 좀 인색한 데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며 “미국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해 줄 것을 요청했고, 비핵화 결정에 관한 자신의 판단이 옳은 것이었다고 느낄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일련의 선제적 조치들에 상응하는 조치가 이뤄진다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보다 적극적인 조치들을 계속해나갈 수 있다는 강하게 밝혔다”고 전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자신(김 위원장)의 신뢰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최근 북미간 협상에 다소 어려움은 있지만, 신뢰는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며 “신뢰의 기반 아래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북한과 미국간 70년간의 적대 역사를 청산하고 북미 관계를 개선해나가면서 비핵화를 실현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얘기했다”고 말했다.

 

연내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는 종전선언은 정치적 선언이고, 관련국과의 신뢰를 쌓기 위해 필요한 첫 단계라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북한도 우리 판단에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미국과 우리나라 일부에서 제기하는 우려, 즉 종전선언에 따른 한미동맹 약화, 주한미군 철수 등은 종전선언과는 전혀 상관없는 것이라는 입장을 저희에게 표명해왔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남북은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고,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상호 신뢰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을 합의하기로 했다.

 

또한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했다.

 

정 실장은 “앞으로 남과 북은 인내심을 갖고 꾸준히 노력해 나감으로써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에서 보다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